광고닫기

Los Angeles

82.0°

2020.09.24(Thu)

노라조, 참치캔으로 '백파더' 뒤집어놓았다..30초면 충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8 04:43

[OSEN=박소영 기자] 대세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센스만점 개사로 개성 강한 무대를 완성했다. 

노라조는 8일 오후 생방송된 MBC 쌍방향 소통 요리쇼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서 타이머 밴드로 활약했다.

이날 '백파더' 백종원은 참치 동그랑땡을 만들며 재료 준비를 위해 30초 타이머 밴드인 노라조를 불렀다. 

노라조는 깜짝 요청에도 당황하지 않고 '참치' 무대를 선보였고, 참치캔을 다양하게 활약한 개성 가득한 의상으로 유쾌한 웃음과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이어 노라조는 '뱃살 볼살 아가미살 아 뺨 때린 이 맛', '초밥 조림 스테이크 다 평정한 이맛', '나는 캔 참치이어라' 등 참치 특성을 섬세하게 담아낸 개사로 듣는 재미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노라조는 평소보다 여러 차례 타이머 밴드로 무대에 오르며 '요린이'들이 요리 준비를 차분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방송 중간중간 다채로운 리액션으로 '요린이'들을 위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노라조는 다양한 행사뿐 아니라 방송 등에서 잇단 러브콜을 받으며 '대세 듀오'로 활약 중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백파더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