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09.28(Mon)

윌리엄스 감독, "후반부까지 잘 안풀렸지만 유민상 적시타로 승리" [광주 톡톡]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8 05:40

[OSEN=광주, 최규한 기자]경기 종료 후 승리한 KIA 윌리엄스 감독과 유민상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광주, 조형래 기자] KIA 타이거즈가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살리며 역전승을 거뒀다.

 KIA는 8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6차전 맞대결에서 3-2로 승리를 거뒀다. 역전승이다. 이로써 KIA는 4연패 이후 2연승을 달리며 40승34패를 기록했다. 

이날 KIA 타선은 7회 1사까지 NC 선발 마이크 라이트에 틀어막혔다. 그러나 0-2로 뒤진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터진 터커의 솔로포를 시작으로 추격에 나섰다. 이후 2사 1,3루 상황에서 유민상의 역전 2타점 2루타가 터지며 경기를 3-2로 뒤집었다. 

이후 KIA는 8회 2사 1,2루에서 마무리 전상현을 투입하는 강수를 두면서 승리를 지켰다.

경기 후 맷 윌리엄스 감독은 “후반부까지 잘 풀리지 않은 어려운 경기였지만 7회 타자들이 연달아 찬스를 만들었고, 유민상이 역전 적시타를 기록해 승리했다. 전상현은 평소보다 이닝 수가 많았지만 그를 믿고 있었고, 그 믿음에 부응하듯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9일 선발 투수로 KIA는 임기영, NC는 최성영을 예고했다. /jhrae@osen.co.kr

조형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