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9.21(Mon)

'트럼프와 싸우느니 참고 '차기 美대통령' 대비해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08 20:40

中전문가들, 美 '홍콩 탄압' 관리 제재에도 '참는 게 상책' 기류 강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중국 본토와 홍콩 고위 관리들을 상대로 금융 제재를 가하는 등 최근 중국을 여러 방면에서 거칠게 밀어붙이고 있지만 중국 관변 학자들 사이에서는 11월 대선에서 패색이 짙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걸어오는 싸움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 편이 자국 국익에 부합한다는 견해가 고개를 든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9일 "그들(중국 전문가들)은 다가오는 미국 대선 때까지 중국이 (미국의) 거친 행동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단계마다 반격 조치로 대응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한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의 고문인 왕후이야오(王輝耀) 중국세계화연구소 이사장은 "중국은 이번 제재를 완전히 무시할 수도 있다"며 "중국 관리들은 해외에 많은 재산을 가진 중동 관리들과 달라서 이번 제재는 거의 상징적"이라고 지적했다.

역시 중국 국무원 고문인 스인훙(時殷弘) 중국 인민대학 교수도 트럼프 행정부와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식의 보복전을 벌이는 것이 현 상황에서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미국의 '차기 행정부'와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 두고 미국과 대화의 여지를 남겨둘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피력한다.

스 교수는 "중국이 이번 특정 사안에 보복하지 않는 편을 택할 수 있다"며 "나는 중국이 그렇게 함으로써 자기 이익을 더 크게 훼손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강경 조치에 건건이 맞대응하지 않는) 비대칭적인 접근이 중국에 더욱더 많은 공간을 제공하고 미국 차기 대통령과 대화의 창을 남겨두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스 교수는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 패배할 경우 미중 관계를 더욱 훼손하는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미국의 다양한 강경 압박 조치에 맞서 현재 중국이 취할 수 있는 선택의 여지가 적다는 문제점도 있다.

스 교수는 "진정한 보복은 중국 내 미국 기업들을 겨냥한 것이겠지만 그것은 외국 자본, 특히 미국 자본을 끌어들이려는 중국의 노력에 배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중국은 미중 무역 전쟁이 한창이던 작년까지만 해도 미국의 화웨이(華爲) 등 제재에 맞서 일종의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리스트'를 만들어 대미 보복에 나서겠다거나 희토류 수출을 제한하겠다는 등의 엄포를 놨지만 최근 미국의 대중 압박이 더욱더 거칠어졌음에도 이런 카드는 거의 공개적으로 거론되지 않고 있다.

중국의 최고 외교 책임자인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가 지난 7일 발표한 성명도 중국이 미국의 차기 행정부와의 대화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중국공산당의 외교 담당 정치국원인 양제츠는 이번 성명에서 '미국의 소수 정치인'이 미중 관계를 위험한 지경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상황을 규정하면서 미중 관계 개선 희망 의지를 피력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등 현 미국 행정부의 핵심 인물들과 미국이라는 나라를 분리헤 보겠다는 사고의 산물이다.

현재 자국을 거칠게 압박하는 것이 미국이라는 나라 자체가 아니라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과 주변 참모들이라는 인식이다.

cha@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대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