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6(Sat)

손혁 감독 “윌슨 투구폼, 일관성 있으면 문제 없다고 생각” [고척 톡톡]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08 22:55

[OSEN=곽영래 기자] LG 윌슨이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투구폼이 일관성만 있으면 상관 없다고 생각한다”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이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홈경기 전 인터뷰에서 최근 논란이 됐던 LG 선발투수 윌슨의 투구폼에 대해 이야기했다. 

올해로 KBO리그 3년차 시즌을 맞이하는 윌슨은 지난달 28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등판 도중 심판진으로부터 두 차례나 투구폼을 지적당했다. 와인드업을 할 때 발의 움직임이 기만행위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말을 들은 윌슨은 심판진의 요구에 맞춰 왼발을 오른발 뒤쪽으로 옮겨놓은 상태에서 그대로 와인드업을 하는 투구폼으로 수정했다.

손혁 감독은 “아직 바뀐 투구폼은 직접 보지를 못했다. 우리가 윌슨을 상대로 한 번 이기고 한 번 졌는데 사실 우리가 잘 치면 크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라며 웃었다.

이어서 "사실 시즌 중에 투구폼을 바꾸는 투수들도 없지는 않다. 선수가 의지가 있다면 바꾸는 것 자체는 힘들지는 않다. 우리 팀에서도 이영준이 얼마전에 투구폼을 바꿨다. 다만 투구폼을 바꾸고 성적이 떨어졌을 때 투구폼 때문이라고 생각이 갈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윌슨은 지난 4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바뀐 투구폼으로 첫 투구를 했다. 결과는 6이닝 6피안타 6탈삼진 3볼넷 3실점(1자책)으로 좋았다. 이날 경기에서는 투구폼을 바꾼 이후 두 번째 선발등판에 나선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