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9.20(Sun)

박진영X선미, 오늘(11일) 'When We Disco' MV 선공개..여름 더위 날릴 디스코[공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0 15:32

[OSEN=이승훈 기자] '리빙 레전드' 박진영이 신곡 '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웬 위 디스코 (듀엣 위드 선미))의 흥바람으로 여름 무더위를 날린다.

박진영은 오늘(11일) 오후 6시 '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 뮤직비디오를 음원 발표에 앞서 선공개하고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Tell Me'(텔 미), 'So Hot'(쏘 핫), 'Nobody'(노바디)로 가요계에 '레트로 열풍'을 몰고 온 원더걸스 제작자 박진영과 이 그룹 멤버 출신이자 현재 독보적 솔로 가수로 자리매김한 선미가 신곡과 뮤직비디오에서 호흡을 맞췄다. 이 '황금 조합'이 2020년 가요계에 또다시 레트로 인기 돌풍을 몰고 올지 관심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모두가 깜짝 놀랄만한 카메오의 등장도 예고됐다. 이에 뮤직비디오 본편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됐고 박진영은 이 같은 성원에 보답하고자 정식 음원 발매 하루 전 뮤직비디오 선공개를 결정했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11일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포착한 비하인드 컷을 공개하고 이날 오후 6시 공개될 풀버전 뮤직비디오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자극했다.

레트로 느낌을 제대로 구현한 네온사인 아래, 서로를 마주 본 박진영과 선미는 어딘가 애절한 느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눈빛은 화려한 불빛과 의상보다도 더욱 강한 임팩트를 남기며, 한 편의 음악 영화를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또 커플 댄스를 추는 장면에서는 가요계 대표 '댄싱킹'과 '댄싱퀸'다운 내공을 마음껏 분출했다.

특히 그때 그 시절 감성이 물씬 드러나는 분위기 속 JYP 특유의 유려한 춤선은 시선을 단박에 사로잡았다. 두 사람의 커플 댄스는 1990년대 영화 '펄프 픽션'(Pulp fiction)을 떠올리게 해, 당시를 기억하는 사람들의 짙은 향수를 자극했다.

디스코에서 빠질 수 없는 손가락 찌르기 동작도 포착됐다. 안개 낀 거리에서 댄서들과 함께 군무를 펼친 이 장면은 박진영이 가장 공들여 촬영한 신으로 알려졌다. 더운 날씨 탓에 한번 춤을 추고 나면 옷이 다 젖었고, 땀 말리는 시간도 오래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올 때까지 멈추지 않고 촬영을 반복했다.

그 결과 완벽주의자 박진영이 "역대 최고 만족도를 자랑하는 뮤직비디오"라 표현할 만큼 완성도 높은 결과물이 탄생했다.

한편, '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는 '리빙 레전드' 박진영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유로디스코 풍 노래다.

박진영은 어느 날 밤 MBC 방송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시그널 음악인 모던 토킹(Modern Talking)의 'Brother Louie'(브라더 루이)에 꽂혔고, 여기서 영감을 받아 단 몇 시간 만에 이 곡을 완성했다. 중학교 시절 자신이 친구들과 즐겨 추던 춤을 기억하며 안무도 직접 만들었다.

곡 제작 과정에서는 유로디스코에 쓰였던 악기들을 사용하고, 80년대 음향 장비로 녹음을 진행해 복고 사운드를 제대로 재현했다.

2020년 여름 가요계에 '레트로' 디스코 열풍을 몰고 올 'When We Disco (Duet with 선미)'는 11일 오후 6시 뮤직비디오, 12일 오후 6시 음원이 공개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이승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