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2.0°

2020.09.24(Thu)

태영호,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북한도발에 '가능성 낮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8/12 09:23

미 싱크탱크 화상행사…"김정은, 트럼프 재선이 유리한 합의 기회인 걸 잘 알아"
"북한 상황, 도발할 분위기 아냐…식량 사정 매우 나쁘고 코로나19 피해 가능성"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은 12일(현지시간) 11월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성사 및 북한의 군사도발 가능성을 낮게 봤다.

태 의원은 이날 미 싱크탱크 헤리티지 재단과의 화상 대담 행사에 참석,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과 관련해 "'옥토버 서프라이즈' 정상회담이나 어떤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옥토버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는 11월 미국 대선 목전에 판세를 흔드는 10월의 이변을 뜻한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달 낸 성명을 근거로 들면서 "김정은이 구체적 결과가 없는 한 그런 정상회담에 동의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북한과 신속하게 합의를 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의 분명한 조건을 제시하지 않았고 북한은 군사도발로 대선에 개입하지 못하게 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전략으로 여길 수 있다"고 분석했다.

태 의원은 미 대선 전 북한이 전략 도발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렇게 보지 않는다면서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이 자신에게 유리한 합의를 할 최고의 기회라는 걸 잘 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해가 될 도발적인 무언가를 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면서 북한 시스템으로서는 매우 이례적으로 김여정이 성명에서 미국의 독립기념일 DVD를 요청하는 등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 의원은 북한의 현재 상황이 도발할 만한 분위기도 아니라면서 식량 사정이 매우 어렵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가 있을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어 중국의 도움을 받으려면 대미 도발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태 의원은 리병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박정천 군 총참모장의 고속승진을 예로 들면서 "이런 고속승진은 전략무기에 구체적 진전이 없으면 거의 불가능하다. 북한이 전략무기 개발에 또 다른 진전이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nari@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