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09.26(Sat)

"이연희의 변신→최성은의 발견"...'SF8', 감독들 밝힌 캐스팅 만족도 (종합)[Oh!쎈 현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8/13 01:52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이연희는 드디어 자기 옷을 입고, 최성은은 충무로의 대발견이다. 'SF8' 감독들이 입을 모아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표현했다. 

1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MBC 시네마틱드라마 'SF8(에스에프에잇)' 기자간담회가 치러졌다. 이 자리에는 'SF8'의 각 에피소드를 연출한 민규동, 노덕, 이윤정, 한가람, 장철수, 오기환,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SF8'은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기술발전을 통해 완전한 사회를 꿈꾸는 인간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anthology) 시리즈를 표방하며 시네마틱 드라마라는 새로운 형식으로 뭉쳐졌다. 이 가운데 8개의 개별 이야기 '간호중', '만신', '우주인 조안', '블링크', '일주일 만에 살아할 순 없다', '하얀 까마귀', '증강콩깍지', '인간증명'이 순서대로 시청자를 만난다. 

지상파 방송사 MBC와 국내 OTT플랫폼 웨이브 그리고 한국영화감독조합(DGK)이 합작한 프로젝트인 만큼, 'SF8'은 각 작품의 캐스팅 면면이 유독 화려해 기대를 모았다. '간호중'에서는 이유영과 예수정, '만신'에서는 이연희와 이동휘가, '우주인 조안'에서는 김보라와 최성은, '블링크'에서는 이시영과 하준,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에서는 이다윗과 신은수, '하얀 까마귀'에서는 안희연과 신소율, '증강콩깍지'에서는 최시원과 유이, '인간증명'에서는 문소리와 장유상이 출연하기 때문. 이와 관련 감독들은 입을 모아 캐스팅 만족도 최상을 강조했다. 

먼저 노덕 감독은 "이번 작품을 하면서 이연희 씨를 개인적으로 처음 만났다. 첫 인상이 시크했다. 속으로 제가 생각하는 캐릭터랑 잘 어울리겠다고 생각했고, 이전에 보여준 이연희의 모습보다 오히려 '만신’에서 보여준 이연희의 모습이 더 본인에게 가까워보이겠다고 생각했다. 짧은 시간 안에 캐릭터를 준비해서 영화로 들어갔는데 본인이 워낙 적극적으로 마음을 열고 영화 작업을 했다. 단막극 이야기도 나왔지만 배우들이랑 하나의 작품을 만든다고 생각하며 임해서 배우들과 작업하는 건 굉장히 즐거웠다"고 했다. 

한가람 감독은 이시영의 액션에 대해 "아무래도 경험이 많다 보니 얘기할 때 수월하게 이야기할 수 있을지 빨리빨리 얘기할 수 있었다. 이시영 배우도 그렇고 하준 배우도 그렇고 두분 다 액션을 잘하셔서 빠른 시간에 찍을 수 있었다. 기억에 남는 건 중간에 형사가 운전하는 씬이 있는데 이시영 배우 님이 운전을 잘하셔서 너무 놀랐다"고 말했다.

또한 이윤정 감독은 "최성은 배우가 'SF8' 전체에서 가장 낯선 이름일 수도 있다. 전작인 '시동’에서 상당한 분량, 파격적 역할로 멋있게 영화, 영상계에 등장했다. 제가 처음 제안한 캐릭터와 최성은 씨가 평소 자기 모습이라고 생각한 캐릭터 사이에 조금의 간격이 있었다. 성은 씨는 '시동’에서도 그러고 평소에도 그렇고 조금 선명하달까 말이 없고 시크한 면이 있었다. 실제로 보면 진중하고 어리광 부리지 않고 그런 부분이 전혀 없으신 분인데 저는 만났을 때 그런 모습 보여주진 않았지만 누구나 가까운 사람에게 보여준 친밀한 면이 있는데 이 분에게 그런 면이 있다는 걸 느꼈다"며 "현장에서는 완전히 합의된 캐릭터 안에서 너무 집중도 있고 말로 표현할 수 없는데 상대를 바라보는 시선, 감정 만으로 감성 안으로 완전히 집중해서 여러번의 테이크를 다른 앵글에서 찍더라도 동일하면서 전혀 밀도가 낮아지지 않는 감정 표현을 보고 대단한 배우님을 제가 우연히 커리어 초기에 만난 행운을 가졌다고 생각했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런가 하면 유이가 최시원과의 호흡을 칭찬하기도 했던 터. 오기환 감독은 "그 두 분은 프로이기도 하고 다양한 작품을 여러 나라에서 해보신 분이다. 케미스트리에 대한 이야기보다 두 분 다 원래 태도가 좋으신 분들이다. 유이 씨가 최근에 방송에서도 말한 것처럼 마음의 응어리가 있던 시기가 있던 것 같다. 그런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 그 시기를 벗어난 것 같다. 조금 홀가분하게 마음이 평정된 뒤에 제가 그 분과 작업을 하게 된 것 같다. 가장 순수한, 본인의 페이스를 잘 찾은 시기에 가장 좋은 상태에 그 분과 만난 것 같다. 그 분이 특유의 우월한 신체비율을 갖고 계신데, 상대 역할에 대한 배려 때문에 하이힐을 신고 등장한 드라마가 없던 것 같다. 무조건 당신의 아름다움을 활짝 펼치려고 했고 개인적으로 1000% 만족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철수 감독은 "민규동 감독님이 안희연 배우와 같은 병원에 다니는데 엄청 성실하고 연기에 대한 열정이 높다고 추천해 만나게 됐다"고 운을 떼며 "이미지가 찾는 이미지였던 데가가 아이돌 활동을 하면서 인기, 네티즌 반응을 몸소 체험한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주인공으로서 감정 이입이 잘 돼 있었다. 그래서 시나리오도 좋게 봤는데 하면서 정말 열심히 하는 모습에 차세대 한국 걸출한 여배우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아이돌 출신 중에 잠재력을 깬 배우라고 생각했다. 신소율은 카리스마 있는 역할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하더라. 그런데 이번 작품에서 연기 변신을 잘 해줘서 신소율도 강한 역할이 많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신인 배우들도 잘해줘서 배우들과 작업이 즐거웠다"고 강조해 기대감을 더했다. 

화려한 캐스팅 속에 'SF8'의 배우들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각각이 보여줄 이야기와 연기의 면면에 기대가 쏠린다. 'SF8'은 14일 첫 공개되는 '간호중'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10시 10분에 MBC에서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