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1.28(Sat)

‘윤종신♥’ 전미라, 11살·12살 연년생 두 딸에 “아우 이제 진짜 아가씨들이네”[Oh!마이 baby]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0 16:50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윤종신 아내인 테니스 선수 출신 전미라가 폭풍 성장한 두 딸에 감탄했다. 

전미라는 21일 자신의 SNS에 “아우 이제 진짜 아가씨들이네”이라는 글과 사진들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윤종신, 전미라 부부의 둘째 딸 라임 양과 셋째 딸 라오 양이 반려견과 함께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 

또한 다른 사진에서 라임, 라오 자매가 전미라와 서서 사진을 찍고 있는데, 엄마를 빼닮은 긴 다리가 눈길을 끈다. 

라임, 라오 자매는 올해 12살, 11살로 엄마를 닮은 큰 키를 자랑하고 있다. 

한편 윤종신, 전미라 부부는 2006년 결혼해 2007년 첫째 아들 라익을 품에 안았다. 이후 2009년 둘째 딸 라임, 2010년 셋째 딸 라오를 출산했다. /kangsj@osen.co.kr

[사진] 전미라 SNS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