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0.25(Sun)

‘손흥민 강제휴식’ 레이턴 코로나 감염으로 카라바오컵 취소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2 10:14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28, 토트넘)이 강제휴식을 맞았다. 

토트넘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레이턴의 브리즈번 로드에서 열리는 2020-2021잉글랜드 카라바오컵(EFL컵) 3라운드에서 리그2(4부) 팀인 레이턴 오리엔트와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경기를 앞두고 레이턴 선수단에서 다수의 코로나 양성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리그컵 3라운드는 취소됐다. 향후 경기가 연기되거나 토트넘의 부전승이 선언될 수 있다. 

지난 20일 사우스햄튼전 한 경기 네 골을 넣은 손흥민은 예정에 없던 휴식을 얻어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토트넘은 9월에만 7경기를 치르는 살인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토트넘은 오는 25일 유로파리그 샤흐타르 원정경기를 치러야 한다. 손흥민은 쉴틈도 없이 이동해 다음 경기를 대비해야 하는 상황이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