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2(Thu)

'악의 꽃' 이준기, 증인석 앉았다.."종영 앞두고 마지막까지 예측불허 전개"[Oh!쎈 예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2 23:51

[OSEN=선미경 기자] ‘악의 꽃’ 마지막 회를 장식할 새로운 사건이 열린다.

케이블채널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 연출 김철규)에서 도현수(이준기 분)가 어느 재판의 증인으로 나서 새로운 사건 발생을 예고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증인석에 앉아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도현수의 모습이 담겼다. 과거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용의자였고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공범으로도 몰렸던 그가 과연 무슨 이유로 그 자리에 나왔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일반적인 재판장의 풍경과 조금 달라 더욱 눈길이 쏠린다. 도현수의 반대편으로 가득 찬 배심원석이 포착, 일반인들이 배심원으로 재판에 참여해 유죄, 무죄의 판단을 내릴 수 있는 ‘국민 참여 재판’임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또 방청석에 앉은 차지원(문채원 분)과 김무진(서현우 분) 역시 수군거리는 사람들을 뒤로한 채 바짝 굳어 있어 이들에게 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마음을 졸이게 한다. 특히 도현수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차지원의 눈빛에서도 걱정기가 물씬 어린 상황.

그동안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낙인 아래 상처와 거짓말로 얼룩진 인생을 살아올 수밖에 없던 도현수가 오직 진실만을 말해야 하는 증인석에서 어떤 이야기를 내뱉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악의 꽃’ 제작진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남아있던 퍼즐 조각들이 모두 짜 맞춰질 예정이다. 그 속에서 새로운 선택의 기로에 놓일 도현수, 차지원, 도해수(장희진 분), 김무진 네 사람의 이야기와 감정들을 주목해달라”며 “마지막 회까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본방사수를 당부해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과연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도현수)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의 끝에 어떤 엔딩이 기다리고 있을지, 오늘(23일) 오후 10시 50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tvN 제공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