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82.0°

2020.10.29(Thu)

33G 남은 롯데 승부수..."스트레일리-샘슨, 4일 휴식 로테이션" [오!쎈 부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3 00:21

[OSEN=고척, 민경훈 기자]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에서 롯데는 8-2로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6회까지 키움 선발투수 한현희에게 묶여있던 롯데 타선은 7회에만 7점을 뽑아내며 역전승을 일궈냈다. 손아섭, 이병규, 김준태가 나란히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고, 정훈은 3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하며 멀티출루에 성공했다. 마차도도멀히티트를 기록했다.선발투수 스트레일리는 5이닝 3피안타 5탈삼진 4볼넷 1사구 2실점(1자책)으로 호투했지만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김건국이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구승민(1이닝 무실점)과 김대우(1이닝 무실점)가 경기를 마무리했다.경기를 마치고 롯데 스트레일리가 코치진들과 팔꿈치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rumi@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스트레일리와 샘슨은 앞으로 4일 휴식 로테이션으로 던질 것이다.”

허문회 감독은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KT 위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향후 선발 로테이션 운영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외국인 선수 댄 스트레일리와 아드리안 샘슨은 이제 4일 휴식 로테이션을 소화한다. 

아직 5강을 포기하지 않은 롯데다. 5위 두산과의 승차도 2.5경기 차이로 좁혀졌다. 승차가 확연하게 줄어들고 있지는 않지만 여전히 5강의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 이날 경기 포함해 33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롯데는 막판 스퍼트를 위해 선발 로테이션에서 승부수를 던진다. 스트레일리-샘슨-박세웅-노경은-이승헌의 선발 로테이션은 변동이 없다. 그러나 스트레일리와 샘슨의 등판 빈도를 늘릴 예정이다.

허문회 감독은 “앞으로 스트레일리와 샘슨은 4일 휴식 로테이션으로 운영할 것이다. 더블헤더도 걸려 있는 상황이다. 노경은과 박세웅도 한 번씩은 4일 휴식 로테이션으로 던져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면담 과정도 거쳤다. 허 감독은 “스트레일리, 샘슨과 각각 면담을 했다. 두 선수 모두 미국에서도 4일 휴식 로테이션을 해왔고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좋다고 생각을 하더라. 흔쾌히 하겠다고 말해줬다. 그래서 나도 좋았다”고 밝혔다. /jhrae@osen.co.kr

조형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