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3(Fri)

'라스' 주원 "김희선, 여전히 주당…난 와인 한잔에 기절"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3 07:38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라디오스타’ 주원이 술 때문에 고생한 일화를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본 투 비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이 출연했다.

뮤지컬 ‘고스트’에서 호흡을 맞추는 주원과 아이비는 무엇보다도 감기를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키스가 있어서 한명이 감기에 걸리게 되면 모두가 감염될 수 있다는 것. 한 캐릭터를 여러 명이 연기하기에 감기를 특히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원과 아이비는 모두를 당황하게 한 키스신에 대해 이야기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 당시 뮤지컬 노래를 부른 뒤 뽀뽀를 한 것. 주원은 “관객석이 난리 났다. 뽀뽀까지 할 줄은 몰랐다고 하더라. 의도적 연출이 아니었고, 공연 중이었기에 그 노래 끝나면 키스가 있어서 했다. 의도치 않게 화제의 중심에 섰다”고 말했다.

아이비는 ‘키스 민폐녀’라는 말에 대해 “치아 위생에 신경을 정말 많이 쓴다. 혀뿌리부터 닦을 정도다”라며 “겉절이를 너무 좋아하는데, 한번은 너무 무리해서 많이 먹었다. 마늘향이 지워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원은 “기억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주원은 김희선에게 잘보이려고 함께 술을 마시다가 기절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감독과 김희선이 술자리에 있다는 걸 듣고 그 자리에 갔던 것. 평소 술을 잘 마시지 않던 주원은 “와인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 김희선이 보고 있는 앞에서 바로 잠 들었다”고 말했다.

주원은 “술을 잘 마시지 못한다. 술을 마시고 물수건에 뱉은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혐주가’라는 아이비는 “부모님도 안 드시니까 접할 기회도 없고 잘 마시지 않는다. 술을 마시면 다운되기도 한다. 술에 이로운 점이 있다면 변비가 해결된다는 점이다”고 말했다.

한편, 최정원은 순발력과 순간적인 아이디어가 장점이라고 어필했지만, 모두가 더운 가운데 혼자 춥다며 핫팩을 들고 있어 주목을 받았다. 최정원은 “벌침을 맞은 뒤부터인 것 같다. 죽음의 문턱을 다녀온 뒤 철봉 매달리기를 하면 내려오지 않는다”며 달라진 모습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모두가 믿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