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10.22(Thu)

바르사, 수아레스 고별사에 호응했다 '역풍'..."바르토메우가 클럽 반으로 갈라놔"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4 13:3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바르셀로나가 루이스 수아레스의 고별사에 호응했다 역풍을 맞고 있다.

6년 만에 바르셀로나를 떠난 수아레스가 25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작별 인사를 남겼다. “특별했고, 잊을 수 없는 시간이었다”라며 “내가 꿈꿔온 지난 6년을 즐길 수 있게 해준 바르셀로나에 감사를 전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모든 팬들에게 고맙고, 언제나 내 가슴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아레스는 지난 2014년 리버풀을 떠나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수아레스는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와 ‘MSN’ 트리오를 결성해 유럽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총 6년 동안 바르셀로나의 핵심 공격수로 활약하며 198골을 기록했다.

최근 들어 수아레스의 노쇠화가 시작됐고, 동시 로날드 쿠만 감독 부임과 함께 팀 리빌딩에도 착수했다. 수아레스가 가장 먼저 숙청의 칼날을 받았다. 

당초 유벤투스로 이적할 것이라는 소식이 있었지만 수아레스가 향한 곳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다. 아틀레티코는 바르셀로나에 600만 유로(약 81억 원)를 건네고 수아레스를 품었다.

수아레스가 팀을 떠나는 과정에서 바르셀로나 내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했다. 스페인 매체 ‘온다 세로’에 따르면 구단 이사진 중 일부는 수아레스를 우승 경쟁팀이 아틀레티코로 보내는 것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심지어 수아레스가 아틀레티코로 이적한다면 사퇴까지 불사하겠다는 인물도 있었다. [사진] 바르셀로나 SNS 캡처

내부 의견도 통일시키지 못한 바르셀로나가 수아레스에 대한 메시지를 남기자 조롱의 대상이 됐다. 바르셀로나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수아레스의 고별사를 리트윗하며 “누가 양파를 자르고 있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일반적으로 ‘양파를 자른다’는 말의 의미는 눈물을 흘린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즉, 수아레스의 이적에 안타까움을 드러낸 것이다. 

하지만 팬들은 구단의 메시지에 불만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많은 팬들은 “호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회장이 양파를 자리고 있다”라며 현재 구단 문제의 원흉으로 바르토메우 회장을 지목했다. 또한 “바르토메우가 클럽을 반으로 갈라놓고 있다”라든가 “수아레스는 더 좋은 대우를 받아야 한다”라는 의견도 나왔다./raul1649@osen.co.kr

이승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