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3(Fri)

야라 샤히디, 디즈니 실사 '피터팬' 팅커벨役 캐스팅..첫 흑인 팅커벨 [Oh!llywood]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5 19:13

[OSEN=지민경 기자] 디즈니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실사 영화 '피터팬과 웬디'의 캐스팅이 하나 둘 공개되고 있는 가운데 팅커벨 역에 흑인 배우 야라 샤히디가 캐스팅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데드라인 보도에 따르면 배우 야라 샤히디가 디즈니 실사 영화 '피터팬과 웬디'의 팅커벨 역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팅커벨 캐릭터를 유색인종 배우가 연기하는 것은 처음.

앞서 또 다른 디즈니 실사 영화 '인어공주' 주인공으로 할리 베일리가 캐스팅된 데 이어 팅커벨까지 흑인 배우가 맡게 된다는 소식에 영화 팬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1953년 제작된 디즈니 애니메이션 '피터팬'을 원작으로 하는 '피터팬과 웬디'는 나이가 들지 않는 소년 피터팬이 아이들과 함께 마법의 세계 네버랜드로 떠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간 스티븐 스필버그의 '후크' 조 라이트의 '팬' 등 다양한 버전의 '피터팬' 영화가 제작된 바 있다.

극 중 팅커벨은 피터 팬의 가장 가까운 친구로, 스필버그 영화에서는 줄리아 로버츠가 연기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최근 디즈니가 기존에 백인 배우들에게 한정됐던 역할을 여러 인종의 배우들에게 오픈했던 바, 팅커벨 캐스팅 역시 디즈니와 감독 데이비드 로워리가 밀고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야라 샤히디는 미국 ABC에서 방송된 시트콤 '블랙키시'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팬들의 사랑으로 야라 샤히디 주연의 스핀 오프 시리즈 '그로운-이시'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한편 '피터팬과 웬디'의 연출은 데이비드 로워리 감독이 맡았으며, 피터팬 역에는 알렉산더 몰로니, 웬디 역에는 에버 앤더슨이 캐스팅됐다. 또한 후크 선장으로는 주드 로가 출연한다./mk3244@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스터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