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2(Thu)

'런닝맨' 혼란의 팀선정..전소민 무릎꿇고 김종국 손절선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9/25 19:52

SBS 제공

[OSEN=박판석 기자] '런닝맨' 멤버들의 우정이 시험대에 올랐다. 

27일(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의 10년 우정에 대위기가 찾아온 반전의 팀 선정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두 무역가 팀과 관세사 팀의 글로벌 무역 레이스로 꾸며져 멤버들은 김종국의 아메리카 팀과 이광수의 아시아 팀 중 팀장을 선택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에는 어마어마한 반전이 숨겨져 모든 멤버들을 당황케 했다.

김종국의 ‘애착 인형’ 양세찬은 김종국의 노래를 흥얼거리며 망설임 없이 팀장을 선택했지만 잠시 후, “잠깐만”을 연발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전소민은 팀장을 선택하자마자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라며 자동으로 무릎까지 꿇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하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라며 변명하기 바빴고, 급기야 김종국은 “투자금을 다 빼야겠다” 라며 동업 손절 선언에 이르렀다.

분노와 감동을 넘나들며 멤버들의 10년 우정을 확인 할 수 있는 팀 선정의 전말은 오는 27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pps2014@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