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5.0°

2020.10.23(Fri)

트럼프, 캘리포니아 산불 재난지원 퇴짜놨다 몇시간만에 번복(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10/16 18:12

"지원요건 안돼 → 설득력 있어"…공화당 설득에 입장 뒤집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캘리포니아 주 정부의 산불 재난 지원 요청을 거절했다가 몇시간 만에 번복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정부의 산불 재난지역 구호 요청을 거부했지만, 공화당 핵심 의원과 개빈 뉴섬 주지사가 설득에 나서면서 몇 시간 만에 입장을 바꿨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앞서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이날 오전 대형 산불이 발생한 7개 카운티를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발표했다.

백악관도 성명을 내고 재난지역 선포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연방재난관리청(FEMA) 권고에 따라 대통령이 주 정부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확인했다.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산불 원인과 책임 소재를 둘러싸고 캘리포니아 주 정부와 갈등을 겪었기 때문에 일부러 퇴짜를 놓은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야당 민주당과 캘리포니아 주 정부는 전례 없는 산불 재앙은 기후 변화에 근본적 원인이 있다고 강조해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주 정부가 죽은 나무와 덤불을 방치해 산불을 키웠다고 반박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 대선 유세에서도 "저들(민주당과 캘리포니아 주 정부)이 우리 말을 듣지 않기 때문에 그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하지만, 산불 재난 지원을 거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은 몇시간 뒤 완전히 뒤집혔다.

백악관 저드 디어 부대변인은 "뉴섬 주지사와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재고를 끌어내는 설득력 있는 사례와 현장 상황을 제시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구호 요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반전은 공화당 핵심의원과 캘리포니아주 소속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입장 번복을 촉구했기 때문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캘리포니아를 지역구로 둔 매카시 원내대표를 비롯해 톰 매클린톡 연방 하원의원, 앤드레이어스 보기스 주 상원의원 등이 전방위 설득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뉴섬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입장을 번복하자 짧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방금 통화를 했다. 대통령의 빠른 답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