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0.10.22(Thu)

조국백서 필진, 장하성 때린 학생 겨냥 "고대생 타이틀에 똥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0/18 08:20



장하성 주중대사. 연합뉴스





조국백서 필진으로 참여한 박지훈 데브퀘스트 대표가 고려생들을 겨냥해 “위선덩어리 분노쟁이들”이라고 했다. 법인카드로 유흥업소를 방문한 고려대 교수 중에 장하성 주중대사가 포함된 것을 두고 고대생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17일 페이스북에서 “무슨 청년의 분노가 그따위냐”라며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이다.

박 대표는 “고대 교수들의 룸살롱 법카 사안은 이미 9월 24일에 나온 종합감사 결과에서 적발된 내용”이라며 “분노할 타이밍에는 꿀 먹고입 닫고 있다가 ‘장하성’ 이름 석 자가 나왔다니까 뒤늦게 갑자기 분노가 활활 타오르는 거냐”라고 말했다.

또 “장하성은 이미 지난해 고려대에서 정년퇴임해 떠난 상태”라며 “현직 단과대 학장이 무려 2500만원을 룸살롱에서 쓴 것보다, 예산 책임자 교수가 직접 법카를 휘두른 것보다, 지나간 옛 교수님이 더 분노스러운 거냐. 왜? 현 정부에서 일하고 있어서?”라고 묻기도 했다.

그는 “고대생이라는 타이틀에 똥칠하는 일부가 있는데 못 본 척못 들은 척 침묵하는 다수는 함께 똥칠을 당하기를 감수하고 있는 것”이라며 “다 한통속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가 지난달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에 따르면, 고려대 교수 13명은 2016년 3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221차례에 걸쳐 6693만원을 연구비 카드와 행정용 카드로 결제했다. 이 사안으로 중징계를 받은 교수 12명 가운데는 장 대사도 있었다. 다만 장 대사는 처분 당시 퇴임한 상태라 통상적인 절차에 따라 ‘불문’(징계하지 않음) 처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장 대사가 실제로 유흥주점에 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런 내용이 알려진 뒤 고대생 온라인 커뮤니티인 고파스에는 장 대사를 비롯해 물의를 빚은 교수들을 비판하는 글이 이어졌다. 이들은 “너무 부끄럽다”, “고대의 수치”, “할 말을 잃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