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26(Thu)

'히든싱어6' 장범준, 모창능력자 경쟁률 무려 375 대 1…"상상 못 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19 17:17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히든싱어6’의 12번째 원조가수로 ‘믿고 듣는 싱어송라이터’ 장범준이 출격한다.

JTBC ‘히든싱어6’(기획 조승욱, 연출 홍상훈 신영광)의 라인업 중 가장 큰 기대를 모았던 원조 가수인 장범준 편에는 지금까지의 에피소드 중 가장 많은 모창능력자들이 지원했다. 또 온라인 녹화 접속자 수와 투표자 수에서도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워, 남다른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23일 방송될 ‘히든싱어6’ 12회 예고편에는 자신의 히트곡 ‘벚꽃 엔딩’을 연상시키는 화사한 분위기 속에 원조가수 장범준이 등장하고, 그를 본 MC 전현무는 “지금까지 가장 많은 신청자가 몰려 모창능력자 경쟁률이 무려 375대1이었다”고 말한다.

이에 장범준은 “저는 정말 상상이 안 가요. (저처럼) 개성이 있는 목소리는 모창해도 안 비슷한데...”라며 의구심을 드러냈다. 또 본격적인 라운드를 앞두고는 “조아야, 걱정하지 마”라며 딸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그러나 장범준의 자신감과 달리 모든 통에서 똑같은 목소리가 들려왔고, 통 안의 장범준 본인도 ““뭐야? 기절할 것 같다”며 초조해 하기 시작했다. 무대로 나와 “밖에서...분위기가 어떻죠?”라며 조심스럽게 묻는 장범준에게 판정단 김수로는 “너 지금 위험해...”라고, 박명수는 “자존심 버려. 네가 살아야지 무슨 소리 하는 거야?”라고 말해 위기감을 조성했다. 이에 장범준은 “떨어지면 아쉬운데...아, 맹장이 터질 것 같아”라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장범준이 “...난가?”라며 ‘동공 지진’을 일으키고, MC 전현무가 “장범준 씨, 이 순간을 잊지 못할 겁니다”라고 말해 장범준의 위기를 예고했다. 원조가수 장범준이 사상 최대의 경쟁률을 뚫은 모창능력자들과 벌이는 대결의 결과는 오는 23일 밤 9시 JTBC ‘히든싱어6’에서 공개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