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4(Tue)

'브람스' 김민재 "첫 주연? 용기와 자신감 얻었다..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인터뷰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0 21:23

냠냠 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박판석 기자]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첫 주연을 맡은 김민재는 차분하고 담담했다. 무탈하게 드라마를 마친 김민재는 많은 사랑을 체감했으며, 드라마를 통해 많은 용기와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21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한 카페에서 진행 된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이하 브람스) 종영 인터뷰에 참석했다. 검은색 슈트를 입고 인터뷰에 참석한 김민재는 들뜬 모습이라기 보다 차분하게 자신의 시간들을 받아들이고 싶어보였다. 차세대 배우로 꼽히는 김민재의 단단한 모습이 매력적이었다. 

‘브람스’는 스물아홉살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을 담은 이야기로, 매회 섬세한 감정선을 따라가는 전개로 사랑 받았다. 김민재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로 첫 주연을 맡았다. 

냠냠 엔터테인먼트 제공

"차세대 배우라고 뽑히는 건 어색하고 내가 아닌 것 같아요. 그래도 좋긴 좋아요. 좋은 일이잖아요. 상황이 와서 변하기 보다는 원래 나인 것처럼 잘 지내자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어요"

김민재는 월드클래스 피아니스트 박준영과 닮은 점이 많다고 했다. 김민재에게 있어서 그래서 박준영은 더 소중하고 하고 싶었던 역할이었다.

"답답함을 빼면 배려도 많이 하고 그런 면은 해요. 저는 말을 많이 하는 편이죠. '브람스'를 하고 싶었던 것도 준영이가 느낀 감정이 아는 감정이고 느껴봤던 시간이어서 하고 싶었어요. 피아노를 치다가 여러가지 이유로 피아노를 그만둘게요 하는 이유가 있고, 저란 사람에게도 준영이처럼 그런 순간들이 존재했어요. 준영이랑 성장했던 과정들이 저랑 비슷해요. 저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어떤 일을 하다보면 그렇게 느끼지 않나요"

박준영을 완벽하게 만들어준 사람은 채송아(박은빈 분)였다. 김민재는 박은빈을 믿고 의지하면서 드라마를 마쳤다.

"제가 태어날때 연기 데뷔를 한 박은빈을 많이 의지했죠. 단단한 사람이었어요. 선배로서 동료로서 파트너로서 의지해서 좋은 순간이었어요. 많이 부러웠어요. 이런 장면에서 힘들고 부담이 있는데, 어떻게 헤쳐나가라는 질문을 많이 했는 데 그럴 때마다 좋은 답을 해줬어요"

냠냠 엔터테인먼트 제공

첫 주연으로서 성공적인 마침표를 찍은 '브람스'는 김민재에게 특별한 작품이었다. 

"'브람스'는 용기를 준 작품이죠. 이렇게 연기를 해도 되나 이런 생각을 하게 만들어줬어요. 이 작품을 하면서 많은 팬들의 사랑을 체감했어요. 연기적으로 다른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제작진과의 관계에서도 종합적으로 좋았어요. 이 작품을 하면서 용기와 자신감이 많이 생겼어요"

김민재는 '브람스'를 본 사람들에게 보지 않은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기 충분한 작품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이 작품이 위로가 됐으면 좋겠어요. 저도 이 드라마를 찍으면서 위로를 얻었고, 힘들었지만 잘 지내자 이런 내용을 담아서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어요. 제가 이 작품을 통해 용기와 자신감과 위로를 받았기 때문에 더 좋은 감정을 드릴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지 않을까. 멋진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요"

배우로서 특별한 2020년을 보낸 김민재는 진심을 다해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말을 수 없이 반복했다.

"이 작품을 하면서 진심으로 연기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멋있어 보이는 척을 하지말고 진심으로 느껴지는 것을 이야기 해야겠다고 생각해요. 데뷔 초부터 항상 하는 이야기지만 김민재가 나오는 작품이면 믿고 본다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pps2014@osen.co.kr

박판석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