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1.26(Thu)

"이 프로 오래가겠다"…'세 얼간이' 이상엽X양세찬X광희, 챌린지→어워즈 생방에 치킨 풍년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3 05:01

[OSEN=김예솔 기자] 이상엽, 양세찬, 광희가 생방송으로 얼간이 챌린지와 얼간이 어워즈를 이어나갔다. 

23일에 방송된 tvN '세 얼간이'에서는 이상엽, 양세찬, 광희가 생방송으로 시청자들에게 치킨을 선사하며 시간을 순삭했다. 

이날 얼간이 어워즈 '라면 어디까지 합쳐봤니'가 진행됐다. 앞서 나온 후보는 카레라면과 너구리를 합친 '카구리'또 볶음짬뽕과 짜장라면을 섞은 '군화뽕', 불닭볶음면과 잡채를 합친 '맵닭잡채'와 매운 틈새라면, 붉은악마라면을 합친 '눈물샤워 라면'이었다. 

이어서 다섯번째 후보는 우짜면이었다. 우동라면과 짜장라면을 섞은 라면. 이상엽은 "면발은 우동인데 맛은 짜장이다"라고 감탄했다. 광희는 "장난 아니다"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얼큰하다"라고 말했다. 

여섯번째 후보는 컵라면 볶음밥이었다. 컵라면을 부셔서 끓여내 밥과 달걀을 넣어 볶아낸 음식. 이상엽은 "이건 요리다. 이건 방송에 안 나왔으면 누구라도 해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희는 "라면이 부들부들하고 포근포근하고 맛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 후보는 마라라면과 짜장라면의 조합인 마짜면이었다. 광희는 마짜면을 보며 "이 프로 오래가겠다"라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짜면을 시식한 광희는 "마라와 짜장의 맛이 살아있다. 둘 다 윈윈이다"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초반에 많이 먹지 말라는 게 딱이다. 나는 눈물샤워 라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라고 말했다. 광희는 "우짜면이 맛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상엽은 "나는 군화뽕이 좋은 것 같다. 군화뽕은 누구나 좋아할 맛"이라고 말했다. 

최종 3위는 카레라면과 너구리를 조합한 카구리였다. 2위는 맵닭 잡채였다. 가장 먹고 싶은 라면 1위는 볶음짬뽕과 짜장라면을 섞은 '군화뽕'이었다. 

광희는 "오늘 생각보다 많이 드렸다"라고 기뻐했다. 양세찬은 "다음주에도 열심히 하겠다. 꼭 봐주세요"라고 인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세 얼간이'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