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8(Sat)

"예쁘다"..'스타트업' 남주혁, 배수지에게 반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4 05:55

[OSEN=전미용 기자] 남주혁이 배수지에게 반했다.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는 서달미(배수지)에게 반한 남도산(남주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아현(송선미)은 서달미(배수지)에게 "엄마가 미안해. 얼마나 잘 자라줘서 고마운지 몰라"라며 서달미를 안았고 서달미는 "나 정말 잘 자랐다. 그러니 걱정하지 마라. 나중에 언니보다 더 잘 나가게 될 거다"라며 만원 내기를 했다. 

이에 원인재(강한나)가 "만 원"이라며 비아냥거렸고 서달미는 "할머니가 만 원 이상이면 도박이라고 그랬다. 두고 봐라. 내가 정말 성공할 테니까"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차아현은 "그 말 지키면 너희 아빠처럼 되는 거다. 응원한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때 남도산이 한지평의 차를 가지고 서달미 앞에 나타났고 서달미는 곧장 차에 올라타 눈물을 흘렸다.  한지평(김선호)은 택시를 타고 두 사람을 따라나섰다. 

남도산은 서달미의 집 근처 벤치에 앉아 이야기를 나눴고 남도산은 자신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어준 서달미에게 마음을 빼앗겼다. 그때 한지평이 남도산에게 "빨리 헤어져"라는 문자를 받았고 남도산은 자리에서 일어섰다. 

하지만 이내 서달미에게 "오르골 열어봤냐. 소리 어땠냐"고 물었다. 이에 서달미는 "아주 아주 말도 안 되게 근사했어"라고 대답했다. 

서달미가 앞서 남도산에게 보낸 편지에 "넌 내 오르골 같아. 분명 그러자 남도산은 "이제 알겠다. 지도 없는 항해. 난 이제 그 길을 너와 함께 갈 거야"라며 서달미에게 자신의 명함을 건네며 "나 여자친구 없다. 한번도 없었다. 모솔이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달미 역시 "나도야"라며 미소지었다. 

이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던 한지평은 "아. 돌겠다"라며 자리에 주저앉았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전미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