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9.0°

2020.11.29(Sun)

뉴욕경찰, 맨해튼 상점가에 '대선 후 시위 대비하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10/24 07:44

자영업단체들에 서한…상점들도 경비원 채용하는 등 대비중

뉴욕 경찰(NYPD)이 오는 11월 3일 미국 대선 후 시위와 소요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을 대비하라고 뉴 욕시 맨해튼 상점가에 경고했다.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NYPD는 22일 밤 맨해튼 자영업 단체 대표들에게 서한을 보내 선거일을 앞두고 "새해 전야,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추수감사절 행진과 같은 중요 행사 때와 비슷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서한에서 자영업자들에게 대선 전까지 가게 앞 길가나 광장에 놔둔 가구, 쓰레기통, 화분을 치울 것을 요청하면서 "올해 대선은 매우 경쟁이 심하기 때문에 집회, 시위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NYPD는 신임 대법관 인준과 대선 후 광범위한 소요 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에 미리 준비해왔다고 신문은 전했다.

NYPD는 지난 7월부터 소속 경찰관 3만5천명을 대상으로 시위 대응 훈련을 진행했고, 대선 투표소를 대상으로 추가 보안 조치를 도입하기로 했다.

지난 여름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일부 시위대의 기물 파손과 약탈을 경험한 뉴욕 소상공인들도 스스로 대비에 나서는 분위기이다.

맨해튼 미드타운의 일부 상점들은 가게 가림막으로 쓸 합판을 미리 구하거나 경비 인력을 추가로 채용하고, 선거일 무렵 폐점 시간을 조정하기로 했다.

지역 소상공인 단체인 '34번가 파트너십'의 케빈 워드 부회장은 WSJ에 "유리창 파손 등을 동반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날 수 있지만 미드타운에서 약탈까지 벌어질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