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0.11.23(Mon)

[롤드컵] 쑤닝 ‘빈’ 천쩌빈, “실력 비슷해 장기전 펼쳐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5 08:02

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OSEN=임재형 기자] 쑤닝이 ‘우승후보’ TES마저 제압하고 담원이 기다리고 있는 결승전에 진출했다. 쑤닝의 결승전 진출을 견인한 탑 라이너 ‘빈’ 천쩌빈은 4강전에서 장기전이 펼쳐진 것에 대해 “두 팀의 실력이 비슷했다. 그래서 일방적인 경기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쑤닝은 25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20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토너먼트 스테이지 4강 TES와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쑤닝은 연이은 LPL 내전에서 스프링-서머 우승팀 징동과 TES를 꺾고 창단 첫 결승전에 진출했다.

경기후 방송 인터뷰에 나선 ‘빈’은 TES를 꺾고 결승전에 나선 것에 대해 “매우 기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이번 결승전은 관중이 있기 때문에 ‘빈’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펼칠 수 있어 설렌다”고 덧붙였다.

‘빈’은 중국 리그에서의 패배를 자양분 삼아 ‘챔피언 폭’을 중심으로 4강전을 준비했다. ‘빈’이 ‘소프엠’과 함께 경기의 흐름을 쥐었지만 TES의 반격은 매서웠다. 끈질기게 추격해 장기전이 펼쳐졌다. 이에 대해 ‘빈’은 “두 팀의 실력이 비슷해서 일방적인 경기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빈’은 결승전에서 그간 대결을 원했던 ‘너구리’ 장하권을 상대할 예정이다. 맞대결 성사에 ‘빈’은 “‘너구리’ 선수와 나는 플레이스타일이 비슷하다. 내가 좋아하는 챔피언을 ‘너구리’ 선수도 잘 사용한다”며 “우리 모두 결승전에서 멋진 경기 펼쳤으면 한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lisco@osen.co.kr

임재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