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안보보좌관 '트럼프 법적대응 안끝나…외국, 美민주주의 감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0/11/23 10:17 수정 2020/11/23 10:45

"법원 판결 따라 이양여부 결정…美제도, 접전 선거 처리 가능"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대선 결과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법적 대응책을 다 쓰지 않았다면서 법원 판결에 따라 이양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외국 정부가 정권 이양 지연에 따른 우려를 하지 않으며, 오히려 미국 제도의 탄탄함에 감명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과 베트남, 필리핀을 방문 중인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의 브리핑에서 "법원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판결하지 않으면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며 "전문적인 이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방송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법적 대응책을 다 쓰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법치에 근거한 나라이고, 대통령은 소송을 진행 중이며 미국 시민으로서 모든 권리를 가지고 있기에 그렇게 그 소송들은 해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단 그것들이 해결되고 법원이 판결하면 우리는 거기서부터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무더기 불복 소송이 법원에서 최종적으로 종결되면 그 결과에 따라 정권 이양 여부가 결론 날 것이라는 입장인 셈이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2기든, 바이든 행정부든 내년 1월 20일에는 정부의 연속성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베트남, 필리핀, 일본 정부의 최고위 카운터파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1월 20일 정오까지는 미국 대통령임을 이해하고 있다"며 "그들은 트럼프를 미국 대통령으로 계속 상대할 것이고, 그것은 우리의 전통이고 우리의 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외국 카운터파트는 어떤 우려도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히려 "그들은 많은 미국인의 투표에 인상을 받았다"며 "우리 제도가 얼마나 탄탄하고 탄력성 있는지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들이 미국 민주주의 탄력성에 감명받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은 많은 대통령이 정권 이양을 거치고, 일부는 일찍 시작하고 일부는 늦게 시작하고, 일부는 연임으로 일부는 바뀐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내 파트너들은 그들이 이 상황 전개가 미국 강점에 대한 증거라고 말했다"며 "우리 제도는 이런 접전의 선거를 다룰 수 있다"고 했다.

CNN은 "법원에서 트럼프 측의 법적 이의제기 시도는 거의 성과가 없다"며 "전문가들은 당선인 승인과 인수위의 공식 출범 지연이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과 복지에 미칠 심각한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honeybe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