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윤석열 직무배제·징계청구에…국민의힘 "법무부·대검 상대 긴급 질의 요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0/11/24 03:32 수정 2020/11/24 13:44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앙포토





국회 법사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법무부 및 대검찰청에 대한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 개회를 윤호중 법사위원장에게 요구했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출석요구 통보도 요구했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24일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 및 징계 청구를 발표한 뒤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정진웅 검사가 독직폭행으로 기소가 됐고, 직무배제에 대한 요구가 많았음에도 직무배제는커녕 꿈쩍도 하지 않았다”며 “추미애 장관은 업무처리에 있어 형평성이나 균형성을 완전히 잃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으로부터 진상을 확인하기 위해 내일(25일) 오전 10시 법무부 및 대검찰청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 개회 및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법사위 전체회의 개회요구서를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법조인 출신 의원들과 회의를 열고, 이번 사안에 대한 당 입장과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추 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24일) 검찰총장의 징계를 청구하고 검찰총장의 직무 집행정지 명령을 했다”고 밝혔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한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