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실탄' 쥔 바이든 인수위…정부지원 속 80억원·인력 활용 가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0/11/24 09:26 수정 2020/11/24 10:46

인수 준비·오리엔테이션 비용과 시설 지원…기밀정보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연방총무청(GSA)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인수 절차에 협력하기로 하면서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풍부한 자금과 인력, 시설 등 정부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24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GSA가 당선인 측에 정권인수 절차 개시가 준비됐다는 통지와 함께 맺은 양해각서에는 각 분야의 정부 가용자원 내역이 담겼다.

인수위는 대통령직 인수 준비를 위해 약 630만 달러(한화 약 70억원)를 쓸 수 있다. 이 자금은 주로 사무공간 임대, 급여 지급, 전문가나 컨설턴트 비용 지급 등에 쓰인다. 여행 경비, IT(정보기술) 서비스 및 기타 관리 비용 지급에도 사용할 수 있다.

630만 달러 외에 대통령 당선인이 정부 기관 부서장이나 대통령실의 주요 직책에 임명하려는 인사들을 위한 오리엔테이션 활동을 위해 100만 달러(약 11억원)가 추가로 배정된다.

또 연방 대통령직인수법(PTA)에 따라 바이든 인수위는 연방기관의 직원과 의회 위원회 또는 사무실 직원에게 접근할 수 있다. 의원이나 기관장이 동의하면 상원·하원의원 사무실의 직원과도 접촉이 가능하다.

인수위는 약 500명을 수용하도록 설계된 12만8천 제곱 피트(1만1천891㎡)의 임대 공간을 사무실로 사용할 수 있다.

GSA는 통신과 IT 서비스, 장비에 관한 인프라를 제공하며 우편 업무도 지원한다.

비밀경호국은 인수위로 들어가는 편지와 소포에 대한 외부 검열을 감독하게 된다.

미 언론에 따르면 연방 법상 정권 이양 과정에는 이전 행정부에서 유사한 역할을 수행한 개인, 정부 부처나 기관의 예산 또는 감사실 소속 전문가와 직원 등이 도움을 제공할 수 있다.

대통령 당선인 또는 부통령 당선인이 요청하고 대통령의 승인을 받은 경우 인수인계 목적을 위해 정부 항공기를 사용할 수도 있다. 전세 항공기는 당선인 측의 요청에 따라 이용할 수 있다.

정권 인수인계를 위한 오리엔테이션 활동에는 국가 안보와 관련한 기밀정보 제공도 포함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패배에 불복하고 GSA가 정권인수 협력을 미루면서 바이든 캠프는 지난주 지지자들에게 인수자금 마련을 위한 기부를 요청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인수 절차 협조를 지시했지만 명확한 승복 의사는 밝히지 않았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