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비글부부 측 "MBC 아동학대 보도, 끼워 맞추기 악의적 편집 유감" [전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5 14:40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키즈 크리에이터 비글부부 측이 MBC의 아동학대 관련 보도에 자신들의 영상이 사실확인 없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비글부부 측은 25일 SNS를 통해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비글부부 측은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친다”며 “부부가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일상에 대한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 첵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텐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다”며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드리겠다”고 덧붙였다.

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 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아동 유튜브 영상을 분석한 결과 학대성 영상을 다수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보도에서는 아동학대와 관련이 없는 비글부부의 영상이 사용돼 논란이 제기됐다.

이하 비글부부 전문

,

MBC

.

매 .

.

.

.

.

절대 .

.

.

.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