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16(Sat)

CDC '작년 중국 코로나19 발표 전 미국 내 확진자 있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0/12/01 04:23 수정 2020/12/01 10:47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확인되기 전에 이미 미국에 확진자가 있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국제학술지 '임상감염질환'(CID)에 게재한 연구결과를 보면 CDC는 미 적십자사가 기부받은 7천389명의 혈액 샘플을 검사해서 이 중 106명에서 코로나19 감염 흔적을 찾아냈다.

분석에 사용된 혈액 샘플은 적십자사가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보고되기 전인 지난해 12월 13일부터 올해 1월 17일까지 미국 9개 주에서 모은 것이다.

적십자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항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CDC로 혈액 샘플을 보냈다.

CDC 연구진은 이 중에서 지난해 12월 13∼16일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 주에서 모은 39명의 혈액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를 확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한 달가량 이른 시점인 지난해 12월 중순에 미국에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가 존재했음을 보여준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이와함께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지난 1월 17일 사이 매사추세츠·미시간·위스콘신·아이오와 등지에서 기부받은 67명의 혈액에서도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됐다.

바이러스성 감염병을 앓은 뒤에는 통상 몸 속에 항체가 형성되기 때문에 항체가 있다는 것은 해당 질병에 걸린 적이 있다는 의미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31일 후베이(湖北)성의 우한(武漢)에서 정쳬불명 폐렴 환자 27명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1월 20일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공식 보고됐다.

WSJ은 이번 연구가 보건당국과 의료계가 코로나19를 인지하기 훨씬 전부터 이 질병이 전 세계로 퍼지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logos@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승민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