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KBL D리그, 전자랜드-삼성 경기 연기...코로나19 확진자 접촉 의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2/01 23:26

[사진] KBL 제공

[OSEN=이승우 기자] KBL D리그 경기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연기됐다.

2일 오후 4시 열릴 예정이던 인천 전자랜드와 서울 삼성의 KBL D리그 경기가 오는 10일 오후 4시로 연기됐다. KBL이 밝힌 사유는 코로나19 접촉자 발생이다. 

KBL에 따르면 인천 전자랜드의 A선수의 지인이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고, 2일 오전 관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KBL은 만약의 사태를 고려해 선수단 보호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2일 경기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raul1649@osen.co.kr

이승우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