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전선욱 작가, 내가 먼저 대시"‥전세계 100개국 방영 소감은?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2/02 06:56 수정 2020/12/02 07:05

[OSEN=김수형 기자] '유퀴즈'에서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부터, 최소리, 김명중 등 존재 자체가 월드 클래스인 자기들을 만나봤다. 

2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월드 클래스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월드클래스 특집을 소개하며 BTS와 페이커에 대해 언급했다. 조세호는 유재석에게도 월드클래스인지 묻자 유재석은 "저는 좀 애매하다"고 겸손하게 대답, 조세호는 "그럼 동네 클래스?"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본격적으로 월드클래스 특집이 이뤄진 가운데, 전설의 '광명' 짤의 주인공은 성악가 유영광을 만나봤다. 
그는 미국에서 오페라 가수 바리톤으로 활동 중이라는 그는 버지니아 타투에 대해 언급, 세계 군악대를 평정한 위엄으로 토킹을 이어갔다. 

엔딩무대에서 클라이맥스를 맡았던 그는 "모르고 파트를 맡아, 성악병인 내게 클라이맥스가 왔다"면서
"외국에서 태극기보고 스스로 국뽕에 취했다, 안 취했다면 거짓말"이라며 유쾌한 입담을 펼쳤다. 

이어 유영광은 "현재 코로나19로 연주가 취소, 성악가들이 설 곳이 없어졌다"면서 "가상합창하는 부분을 만들어 유투브에 올렸고, 감사하게도 CNN 방송에도 나갔다"며 월드클래스다운 일화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메트로 폴리단에 서는 것이 꿈"이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다음은 스물한 살에 바둑으로 세계랭킹 1위를 거머쥔 세계 바둑의 새로운 1인자 신진서 9단을 만나봤다.
이세돌 9단을 꺾고 우승했던 그는 "나에게도 기대했던 대결, 존경하는 기새와 결승에서 대국해 더욱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다"면서 많이 긴장했던 당시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5국까지 갔던 치열했던 대결에서 마지막 우승을 차지했다고 덧붙였다. 경기 후 이세돌 프로 반응에 대해 그는 "워낙 바둑에 열정있으신 분, 축하한다고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신공지능이란 별명에 대해 그는 "어려운 장면에서 인공지능과 같은 수를 뒀다, 이를 보며 지어준 별명"이라 말하면서 라이벌에 대해선 "중국의 커제9단을 꺾어야할 상대로 삼고 있다"고 월드클래스 모습을 보였다. 

또한 커제9단과 잊을 수 없는 대결에 대해 언급한 그는 "큰 메이저 세계대회에서 결승에서 만나,갑자기 화면이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았다, 마우스 포인트도 잘 안 움직였다"면서 "마우스 줄이 노트북 패드를 건드리면서 1선에 아예 의미없는 곳에 수를 두고 말았다"고 했다. 의도하지 않은 마우스실수가 있었다고. 

그는 "커제9단 상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인데, 그런 일이 일어난 것이 믿기지 않아, 준비한 걸 다 보여주지 못해 아쉬웠다"며 당시 심경을 보였다. 
 
또한 인공지능이 사람을 이겼던 대국을 언급한 그는 "AI랑 두면 뜬금없는 수가 나와, 맞는 수일지 의심이 들어 믿지 않았지만 어이없게 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알고보면 그 수가 다 맞았다, 배울점이 항상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16년 당시 알파고와 대국은 졌을 것, 지금은 그때의 알파고와 대국한다면 불리하겠지만 최선을 다 한다면 이길 수도 있지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웹툰찢고 나온 '여심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전세계 웹튼 40억 뷰를 달성한 그녀는, 웹툰 여주인공과 싱크로율 100프로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야옹이 작가는 "첫 작품으로 대박, 연재 3주 만에 1위, 9개 언어로 전세계 100개국에 방영되었다, 이렇게 될 줄 몰라, 운이 좋았다"며 겸손하게 답했다. 

필명이 야옹이인 이유에 대해서 그녀는 "개인적인 것 노출없이 작품을만 평가받고 싶어 1년 간 비밀로 했다"면서 1주년 이벤트로 얼굴을 공개하며 화제가 됐다고 했다. 

MC들은 싱크로율 100프로인 여주인공을 본인을 모델로 직접 그린 거 아닌지 묻자, 야옹이 작가는 "있는 옷을 참고한 것"이라며 궁금증을 해결해줬다. 

만화 '여신강림' 기획에 대해서도 그녀는 "10년 전 그린 만화를 리메이크업, 10년 전엔 남자가 메이크업하는 걸 그렸다, 성별을 바꾸고 대박이 터졌다"며 비화도 전했다. 

MC들은 드라마로 제작되며 배우 차은우와 황인엽, 문가영을 언급, 야옹이 작가는 "너무 좋은 배우분들 캐스팅이 됐다"면서 기쁜 마음을 보였다. 

남자주인공 탄생비화에 대해 야옹이 작가는 "여자들의 판타지 그 자체, 츤데레가 있어야 해, 그리고 잘생겨야한다"면서 "정석미남이지만 본인이 잘생긴 걸 잘 몰라야한다"고 했다.  스토리 큰 틀에 대해선 "일상의 경험들로 에피소드를 만든다"고 덧붙였다. 

반응좋은 에피소드에 대해서 묻자 그녀는 "여성들이 좋아하는 웹툰이라 로맨스, 진하게 스킨십이 나오면 반응이 확 좋다"면서 "반응이 쳐지면 스킨십을 넣는 편, 이런 로맨스는 로코드라마에서 배운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여신강림' 스타일로 유재석, 조세호를 직접 그린 그림을 공개했다. 유재석은 "나 이렇게 생겼으면 오늘 안 들어가, 이따 돌아다녀야 한다"면서 "드라마국에 올라가야한다"며 흡족해했다. 조세호 사진에 대해선 유재석이 "누구냐"며 폭소, 손목시계까지 디테일한 그림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연애 중인 '프리드로우' 전선욱 작가를 언급, 토요일 웹툰 1위를 달린다고 하자MC들은 "1위끼리 만났다, 난리났다"며 흥분했다.  야옹이 작가는 "같은 일하며 도움되는 편, 데이트할 때 같이 일할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두 사람이 만난 계기에 대해 질문, 야옹이 작가는 "웹툰 작가들끼리 친분, 작년 웹투니스트 파티에서 만났다"면서 "다른 여자 작가님이 말을 거는데 신경이 계속 쓰여, 내가 이분을 좋아하는구나 느꼈다"며 모두가 궁금했던 연애 스토리를 전했다. 

계속해서 마감 스트레스에 대해 묻자 야옹이 작가는 "몇 분 안 남은 상태에서 마무리를 못하면 눈물과 식은땀이 나, 1분 차이로 간신히 마감한 적도 있다"면서  "처음엔 힘들었지만 일상이 됐다, 손가락 부상으로 휴재하게 된 날 마감 안 하니 오히려 불안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화려한 삶일 것같지만 현실은 마감에 찌들어 살아, 나올 때만 신경쓰는 편, 작업할 때 편하게 일한다"고 에피소를 전했다.  

가장 궁금한 직업 만족도에 대해 묻자 그녀는 "100점"이라 외치면서 "내가 만든 이야기를 독자들이 재밌어하니 일하는 것 자체가 만족 스러럽다"고 답했다.

이어 완결까지 100화 정도 남았다는 야옹이 작가는 "그래도 금방 흘러갈 것 같다, 언젠가 이별할 때 생각하면 상상이 안 된다"면서 "오래 연재되기 시작하며 작품에 대한 애착이 커졌다, 캐릭터들이 자식같아 작품을 잘 마무리해야겠다 생각한다"며 작품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다음은 세계 명품 디자이너들의 뮤즈인 모델 최소라를 만나봤다. 큰 키로 따돌림도 당했다는 그녀는, 학창시절 모델 오디션을 보려했던 친구를 따라갔다가 우연한 기회로 모델을 데뷔하게 된 드라마같은 비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세계 명품 모델인 만큼, 명품 브랜드에서 할인은 물론, 시즌마다 디자이너들의 선물이 집 앞에 쌓여있다고 했고, 모두 부러워했다. 최소라는 "샴페인을 마시며 기분 좋구나 느낀다"며 덧붙였다. 

무엇보다 5주간 물만 마시며 다이어트를 했었다는 그녀는 "후폭풍이 심해, 내 일을 너무 사랑하는데 죽겠다 싶었다"면서 "내 속은 걸레짝인데 사람들은 너무 예쁘다고 해, 모든 패션위크가 끝나고 모든 감정이 느껴졌다"며 패션에 대한 회의감을 느꼈다고 했다. 

최소라는 "하루에 열 번도 넘게 쓰러진 적 있어, 사람 사는 것이 맞나 싶었다,사람들이 누가 날 건드려도 사포로 긁는 느낌처럼 예민했다"면서 "젊었는데 이건 아니다 생각, 지금은 절대 그렇게 안 빼고 식습관도 다 고쳤다, 몸을 다시 되돌리는데 2년 걸렸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외국에선 극심한 다이어트로 인해 한 모델이 사망한 적도 있다고. 최소라는 "사고방지를 위해 법이 생겼다, 많이 개선되는 상황"이라며 프랑스에서 생긴 '마른 모델' 퇴출법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패션계 회의감, 그것 또한 내가 사랑하는 패션, 내가 건강해야 사랑하는 일을 더 오래할 수 있구나 느꼈다"고 했다. 

폴 메카트니 전속 사진작가 김명중을 만나봤다. 마이클 잭슨, 콜드 플레이, 마돈나, 비욘세, BTS 등 월드 스타들의 포토그래퍼인 그는 "영국 유학중 우연히 폴 메카트니를 소개받아, 13년 째 딱 붙어 있다"고 말했다.  

폴메카니와 첫 만남을 떠올린 그는 "아내의 사진전을 큐레이터하는 모습을 담아달라고 해, 무대에서 'YESTERDAY'를 육성으로 들었을 때 전설적인 사람과 일하는 구나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공연하다 눈이 마주치면 윙크해, 그때는 정말 사랑스러움이 넘쳐 더 멋있게 담고 싶은 열정이 폭발한다"면서 전속 사진료에 대해선 "건 바이 건, 하지만 우리 집을 먹여살려주신다"며 유쾌하게 답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유퀴즈'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