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복지장관 '영국의 코로나 백신 승인, 미 국민 안심시킬 것'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0/12/02 08:26 수정 2020/12/02 10:22

트럼프 채근 속 자국기업 개발 백신 '세계 최초' 승인 영국에 내줘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현지시간) 영국 정부가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과 관련, 미 국민을 매우 안심시킬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이자 장관은 이날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인터뷰에서 영국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에이자 장관은 "미국 국민에게 이것은 매우 안심이 될 것"이라며 "다른 나라의 독립된 규제 당국이 이 백신이 안전하고 사용하기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식품의약국(FDA)이 그 과정을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보건부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하라는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권고를 수용,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영국은 수개월의 임상 시험과 데이터 분석 과정을 거친 뒤 백신이 안전과 질, 효능에 있어 철저한 기준을 충족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은 세계에서 영국이 최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지난달 20일 FDA에도 긴급사용 신청서를 제출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FDA는 10일 '백신·생물의약품 자문위원회'(VRBPAC)를 통해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미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재확산 속에 백신 개발을 재선의 발판으로 여기고 '초고속 작전팀'을 꾸려 조기 개발에 열을 올렸다.

백신 개발을 임기 말 치적으로 삼으려던 트럼프 대통령은 FDA를 채근했지만, 자국 기업이 공동개발한 백신의 '세계 최초' 승인 타이틀을 결국 영국에 내줬다.

FDA는 수억 명이 접종하게 될 코로나19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