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트럼프 '불복' 비용 100억원 육박…재검표·소송·광고에 '펑펑'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0/12/04 15:52 수정 2020/12/04 16:10

10월 중순-11월 말 지출 보고서…소송 주도한 줄리아니 변호사비는 비공개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둘러싼 소송과 재검표 등 이의 제기에 880만 달러(한화 약 95억여원)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주(州)에서 여전히 불복 소송이 진행 중이어서 현재 100억원에 육박하는 비용 지출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트럼프 캠프가 연방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지난 한 달간(10월 15일∼11월 23일) 비용 보고서를 토대로 캠프가 880만 달러를 재검표와 소송, 법률 자문과 정치 자문, 광고, 여론조사 등에 썼다고 전했다.

가장 큰 비용이 든 항목은 위스콘신주의 부분 재검표로, 300만 달러(약 33억원)가 투입됐다.

위스콘신주 법에 따라 트럼프 캠프가 비용을 내고 2개 카운티의 재검표를 요청했지만, 오히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의 격차가 수십 표 더 벌어지는 결과만 가져왔다.

두 번째로 큰 지출 항목은 230만 달러(약 25억원)를 들인 법률 자문이었다. 필라델피아의 로펌 등 여러 로펌에 비용이 지급됐다.

캠프 법무팀의 제나 엘리스 변호사는 11월에 3만 달러를 지급받았다.

대선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법적 대응을 주도했던 루디 줄리아니 변호사에게 지급된 액수는 이번 보고서에 없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세 번째로 큰 비용이 든 항목은 지지자들에게 자금 후원을 요청하는 '문자 폭탄'을 쏟아부은 문자 메시지 광고였으며 약 220만 달러(약 24억원)가 투입됐다.

이번에 보고된 비용은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 인증을 막거나 주(州) 선거 행정의 타당성에 의문을 제기하기 위해 주요 주에 소송을 제기하는 데 사용된 비용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WP는 로펌에 대한 비용 지급에는 몇 주나 몇 달의 시차가 있다면서 "다음 보고서에서는 더 많은 법률 비용이 보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