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코로나 0명이라더니..."北, 유럽 국가에 백신 확보 문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1/04 07:16 수정 2021/01/04 13:39

세계백신연합에도 요청한 듯

북한이 최근 유럽 국가의 대사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는 방안을 문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그러나 북한이 문의한 대상 국가가 어딘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해 1월 중국·러시아와의 국경을 차단하고 봉쇄정책을 펼쳐왔으며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는 입장이다.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미국과 영국 등에서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돼 접종에 들어가자 확보 방안을 타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비정부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비)에도 코로나19 백신을 지원받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세계백신면역연합 대변인은 북한의 백신 신청 여부를 직접 언급하지 않으면서 “각국의 백신 수요를 산출하고 있으며 곧 새로운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WSJ에 밝혔다.

가비는 코로나19 백신을 세계에 공급하기 위한 ‘코백스(COVAX)’ 협의체를 주도하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달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코백스 선구매공약메커니즘’ 대상인 92개 중·저소득 국가 중 86개국이 백신 신청서를 냈다고 공개했다.

한편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새해의 진군길에서 우리 앞에 나선 가장 선차적인 과업은 비상방역 사업을 보다 강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당 8차 대회를 앞둔 시점”임을 강조하며 주민들이 마스크 착용과 손 소독, 거리두기 등 방역 규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