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7.0°

2021.01.18(Mon)

상원 예산심의 책임자 되는 샌더스 '코로나19 지원금 증액'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13 12:19 수정 2021/01/13 13:24

기업·부유층 대상 증세 등 진보적 정책 추진 예고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정치권에서 '진보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국민 지원금을 대폭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민주당이 다수당이 된 상원에서 예산위원장을 맡게 된 샌더스 의원이 코로나19 대국민 지원금을 기존 600달러에서 2천 달러로 증액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2천 달러는 지난 연말 민주당이 추진했던 코로나19 대국민 지원금 액수다.

민주당은 하원에서 지원금을 2천 달러로 증액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지만, 공화당이 다수인 상원에서 막혔다.

샌더스 의원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부양책 규모가 훨씬 커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원 예산위원장은 상원 가결에 필요한 60표가 채워지지 않아도 단순 과반으로 개별 예산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조정권'을 행사할 수 있다.

NYT는 이 같은 조정권을 손에 쥔 샌더스 의원이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자신의 진보적 정치 이념을 구현할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로 샌더스 의원은 기업과 부유층을 대상으로 증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의료보험이 없는 사람도 코로나19 치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누구에게나 의료비를 지원하는 방안도 부양책에 담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샌더스 의원은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공약으로 내걸었던 전 국민 건강보험 정책 '메디케어 포 올'을 성급하게 추진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메디케어 포 올은 해당 상임위인 보건위원회의 논의를 거치도록 하겠다는 설명이다.

무소속으로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을 지원했던 샌더스 의원은 노동장관 등 입각설도 있었지만, 결국 의회에 잔류하게 됐다.

그의 입각으로 지역구인 버몬트주(州) 보궐선거가 실시돼 공화당이 승리할 경우 상원에서 민주당 우위가 뒤집힐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샌더스 의원은 증세 등 진보적 정책을 대거 추진하는 데 대한 공화당의 비판적 시각에 대해 "세금을 더 걷어 정부의 지출을 늘리는 것에는 공화당 지지자들도 찬성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kom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일환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