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19(Tue)

코로나 확진 2천300만명 넘어…백신 접종 1천만명 달성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13 16:35 수정 2021/01/13 17:02

사망자 수 최고 수준…입원 환자 수도 고공행진
백신 접종에 가속페달…디즈니랜드·야구장 접종장소 변신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일(현지시간) 2천300만명을 넘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를 2천302만9천여명, 누적 사망자 수를 38만3천여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미국에서는 전날인 12일에도 22만5천332명이 새롭게 감염자로 확인되는 등 가파른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12일 하루 사망자는 4천462명으로 집계되며 종전 최다인 지난 7일 4천194명을 뛰어넘었다.

최근 1주일 동안 일평균 사망자도 3천300명을 웃돈다.

사망자가 가장 많아 상위 5위에 드는 날도 모두 올해 발생했다.

사망자 추이의 선행지표로 여겨지는 입원 환자 수도 여전히 높다.

환자 현황을 집계하는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에 따르면 12일 미국 전역 입원 환자는 13만1천326명으로 집계됐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후 가장 많은 지난 6일 13만2천476명에는 조금 못 미치지만 43일 연속 입원 환자는 10만명을 넘겼다.

이처럼 환자 수가 고공행진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병원이 한계점에 도달했다고 CNN은 전했다. 애리조나주에서는 12일 입원 환자가 5천82명에 달하며 새 기록을 썼다.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는 코로나19에 따른 규제 조치를 한 달 가까이 연장했다.

백신 접종은 조금씩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3일 오전까지 2천938만여회분 백신이 배포됐고, 이 중 1천27만8천여회분 백신이 접종된 것으로 집계했다.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그램 '초고속작전'팀은 당초 지난 연말까지 미국인 2천만명에게 백신을 맞힌다는 목표였지만 그로부터 보름 가까이 지난 뒤에야 목표치의 절반을 달성한 셈이다.

CNN은 미국이 여전히 백신 접종 목표치에 크게 뒤처지고 있다면서도 수치상 거의 100만명에 달하는 사람이 하루 새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백신 접종에 속도를 더 내기 위해 배포 전략도 대폭 수정했다. 초고속작전팀은 전날 2차 접종을 위해 비축한 백신도 모두 풀겠다고 발표했다.

또 주(州) 정부들에는 65세 이상 고령자, 65세 미만이더라도 중증을 앓을 가능성이 있는 만성질환자 등 일반인으로 접종 대상을 확대하라고 독려했다.

지금까지는 의료시설 종사자와 장기 요양시설 입소자·직원으로 접종 대상을 국한해왔는데 이런 빗장을 푼 것이다.

주지사·시장들도 백신 접종에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13일 야구장인 양키스타디움을 백신 접종소로 쓰는 방안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뉴욕시는 또 이날부터 스태튼아일랜드의 고섬 헬스클리닉을 24시간 대형 접종소로 문 열었다.

이에 앞서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애너하임에 있는 디즈니랜드와 다저스타디움 등 4곳을 대형 백신 접종센터로 전환하기로 한 바 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성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