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47.91°

2021.03.03(WED)

'막힌 곳 뚫으러 간' 정우성X'호랑이 굴에 들어간' 권상우, '날아라 개천용' 특급 케미[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1/15 06:51

[OSEN=최정은 기자] 권상우가 비선실세 김갑수를 만나러 호랑이굴에 들어간 가운데, 정우성은 승운재단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를 찾아내며 각개전투에 들어갔다.

오늘 15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에서는 정우성이 등장한 가운데, 개천용들의 반란이 시작됐다.

이 날 박태용(권상우 분)은 장윤석(정웅인 분)의 손을 잡았다. 박태용은 박삼수(정우성 분)와 이유경(김주현 분)에게 "장윤석 검사의 욕망을 한 번 이용해 봅시다"라며 위험한 제안을 했고, 박삼수는 "미쳤어? 무슨 수작 부리려고 이래?"라며 "이 거 죽 쒀서 개 주는 겁니다"라며 반발했다. 

결국 박태용은 장윤석에게 재판 거래에 대한 결정적인 증거를 넘겼다. 장윤석이 떠나고 이유경은 "왜 중요한 결정을 혼자하냐"고 원망했고, 박태용은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서 그랬다"고 이야기했다. 박삼수가 "그렇다고 그렇게 넙죽 주냐"고 분노하자 박태용은 "법대로 절차대로 하려고 하는거지"라며 의심장한 말을 남겼다.

하지만 박태용에게 실망한 박삼수는 "이제 각자의 갈 길을 가자"고 이야기했다. 이어 "변호사님(박태용)을 주인공 만든거 유경이와 나"라며 "혼자 일한다고 착각하지 마세요"라며 사무실을 나갔다.

잠자코 듣고만 있던 이유경 또한 "검사, 변호사의 역할이 있듯이, 기자의 역할도 있다"며 "왜 내가 더 할 일이 없다고 단정하고 그러냐, 내가 맡은 일을 잘하고 싶다"고 사무실을 떠났다. 이에 박태용은 힘을 잃고 주저 앉았다.

다음 날, 장윤석은 박태용에게 "저 높은 곳에 한 분이 남았습니다. 한 명이"라며 "적의 적은 친구니까. 힘을 좀 내세요"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이 날 장윤석과 박태용은 정재계를 주무르는 '킹메이커' 김형춘(김갑수 분)을 만나러왔다. 김형춘은 최동석(류연석 분), 장윤석, 박태용을 한 자리에 모아놓고 총선 출마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김형춘이 "우리 박 변호사님은 섬 마을 고졸 출신에.. 가난하기까지"라며 "큰 곳은 어려울 것 같고 수원에 나가시는 건 어떨까요?"라고 묻자 박태용은 "제 능력으로 봤을 땐 지역구가 좀 소박하다"며 정색했다.

김형춘의 집에서 나오는 길, 박태용은 취재를 나온 이유경과 마주친다. 박태용과 김형춘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이유경은 실망감을 감추치 못했다. 

한편, 승운공업고등학교를 취재하러 나간 박삼수는 "혹시 막힌 곳 뚫으러 왔냐"며 경비한테 제재를 당한다. 초라한 행색 때문에 변기를 고치러 온 배관공으로 오해를 받은 것. 우여곡절 끝에 학교에 들어간 박삼수는 7년째 왕따를 당한 교사와, 취업에 나갔다가 손가락이 잘린 고등학생의 이야기를 듣게 됐다. 

두 사람의 이야기에 박삼수는 "우리 같은 작은 매체에서 공고 이야기 써봐야 도움이 안된다"고 말했고, 이에 학생은 "당신 같은 사람들이 제일 재수없다"며 "세상이 관심없다고? 당신이 관심이 없으니까 세상이 관심을 갖지 않는 것"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포기하고 집으로 돌아 가려던 찰나 박삼수는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 다시 학교로 돌아간다. 그 곳에서 우연히 장윤석의 아내와 마주치고 승운 공업고등학교가 장윤석의 장인 강철우가 운영하는 재단임을 깨닫는다. 

/cje@osen.co.kr

[사진] SBS 날아라 개천용 방송 화면

최정은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