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6.14°

2021.03.07(SUN)

"트롯 클리셰 없이도 마미온탑" 양지은, 심사위원 극찬세례→'정통트롯' 찢었다 ('미스2')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1/21 13:19


[OSEN=김수형 기자] '미스트롯2'에서 마미무 유일한 자존심, 제주댁 양지은이 가볍게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넘치는 청량감으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원곡자 김용임도 기립박수 칠 정도였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 시즌2'에서 마미무 원톱 양지은이 극찬세례를 받았다. 

마미부에 유일한 생존자이자 자존심인 두 아이의 엄마, 제주댁 양지은이 등장했다. 김준수도 "마미부 원톱"이라 인정할 정도였다. 

양지은은 허찬미를 선택, 이유에 대해선 "처음 티저 촬영때 인사드린 연예인, 말 걸어본 연예인"이라 "그 동안 존재감이 없었는데 같이 무대하면 나를 한 번 알릴 수 있는 기대가 되지 않을까 싶어 선택했다"고 했고 모두 "제주댁 너무 순수하다"며 흐뭇하게 바라봤다.  

하지만 무대를 앞두고 양지은은 허찬미에게 "찬미야, 이제 오디션 그만 볼때도 되지 않았어? 오늘 언니가 이겨서 다시 아이돌로 돌아가길 바란다"라면서 반전 도발을 보였다. 모두 "순수 제주댁 맞나, 잔혹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질세라, 허찬미도 양은지에게 "더 찬 바람 불기전에 제주도로 내려가셔라"고 역시 도발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보였다.  

이 가운데, 먼저 양지은이 선공했다. 김용임의 '빙빙빙'을 선공, 시원하게 고음을 뽑으며 무대를 열었다. 모두 "제주댁의 반란"이라며 톡톡 쏘는 청량한 보이스에 빠져들었다. 이찬원은 "대박"이라며 감탄, 장민호와 조영수, 장동원 모두 "너무 잘한다, 목소리가 살아있고 깔끔하다"며 그녀의 안정적인 노래실력에 깜짝 놀랐다. 

양지은은 큰 동작없이 몸을 흔드는 것만으로도 섹시하면서도 상큼함이 동시에 공존하는 무대를 펼쳤다. 심사위원들도 "우리가 배워야해, 국악 베이스에 트롯이 들어가도 과하지 않았다"면서 "시원함이 끝내줬다"며원곡자 김용임도 기립박수를 쳤다. 이찬원은 "김용임 선배가 처음으로 일어나셨다"고 놀라워할 정도였다.  

김용임은 양은지에 대해 "자기만의 색깔로 이 노래를 불러줬다, 앞으로 트로트 맛을 살리는 훌륭한 가수가 되길 바란다"며 칭찬했다. 

조영수는 "음정박자, 성량 모두 좋았다, 정통 트롯인데 거의 안 꺾어 신기한 경험이었다"면서 "과도한 꺾기와 특별한 기교(트롯 클리셰) 없이도 맛깔나게 정통통 트롯을 표현해 깜짝 놀랐다, 이런 분을 몇 번 못봐서 놀라웠다"며 양은지의 실력을 극찬했다. 

이 가운데, 국악전공 마미무 출신 양지은이 7대4로 승리,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며 마미무의 자존심을 굳건히 지켰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