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2.82°

2021.04.17(SAT)

中전문가 '바이든 백신 접종계획 실패 시 내년까지 팬데믹'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22 18:12 수정 2021/01/22 19:30

"미국 독감예방접종률 수년째 50% 미만…자유 침해 우려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100일 내 5천만 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 의학 전문가들이 이번 계획이 실패할 경우 미국의 팬데믹이 내년까지 지속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천시 미국 예일대 공중보건학 교수는 23일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화이자에서 개발한 백신은 항체의 지속 가능한 기간이 명시돼 있지 않다"면서 "미국 인구 3분의 2가 올해 8월 말까지 백신을 접종할 수 있지만, 전체 인구의 10% 이상이 항체를 가지고 있을 때만 집단 면역에 성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천 교수는 "만약 바이든 대통령의 계획이 실패한다면 미국은 올겨울 혹은 내년까지 팬데믹을 겪어야 할 수 있다"면서 "이를 위해서 백신을 접종하려는 사람들의 의지, 백신의 질, 유통과 생산 능력이 모두 중요한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상하이 백신 전문가인 타오리나(陶黎納)는 "바이든 대통령의 백신 접종 계획은 미국인들 사이에서 더 큰 반발에 부딪힐 수 있다"며 "일부 미국인은 백신 효율성과 안전에 우려하고 있고, 일부는 자유를 위한 권리를 입증하기 위해 접종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여전히 대량 백신 접종을 통해 팬더믹을 통제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그러나 미국의 독감 예방접종 범위가 수년째 50% 미만임을 고려하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50%에 도달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chinakim@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