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1.68°

2021.03.05(FRI)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종영 앞두고 역대급 능력 예고..'완전체 포스' 폭발 [공식]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1/23 20:05

[OSEN=이승훈 기자] OCN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가 완전체 포스를 폭발시키며 경이로움의 정점을 찍는다.

OCN 개국 이래 첫 10% 장벽을 깨며 시청률 새 역사를 쓰고 있는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네오엔터테인먼트) 측이 오늘(24일) 최종회에 앞서 카운터즈와 절대악 최광일(신명휘 역)의 ‘물러설 수 없는 끝판전’ 스틸을 공개했다. 조병규의 경이로운 완전체 포스만으로 마지막까지 휘몰아칠 ‘경이로운 소문’에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소문(조병규 분)이 또 다시 레벨업을 하며 안방극장을 흥분시켰다. 특히 소문이 위겐(문숙 분)에 이어 카운터 오정구(손호준 분)의 저승파트너 동팔(임지규 분)을 자신의 몸 속으로 불러들이며 세상과 융을 연결해주는 경이로운 존재감을 드러내 시청자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이에 카운터즈와 신명휘(최광일 분) 사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끝판전을 예고하며 오늘(24일) 최종회 방송에 궁금증을 증폭시킨 상황.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서 카운터즈는 ‘악귀 타파’라는 최종 목표를 앞두고 자신의 목숨까지 송두리째 내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악의 기운으로 가득 찬 최광일의 공격 앞에서도 비장한 기운이 감도는 카운터즈의 모습인 것. 위기 앞에서 더욱 끈끈하고 단단해지는 카운터즈인 만큼 이들의 슈퍼히어로 연대가 어떻게 그려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최광일과 마주한 조병규의 눈빛은 어느 때보다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앞서 조병규는 융의 땅은 물론 땅의 기운(염력)까지 통달한 역대급 능력으로 한계 없는 성장을 보여줬기에 카운터즈와 최광일의 마지막 대결이 어떤 끝을 맺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은 “카운터즈가 통쾌한 사이다를 완성시킬 최후의 일격을 남겨뒀다”고 운을 뗀 뒤 “시청자들께 더할 나위없이 완벽한 만족감을 줄 수 있는 꽉 막힌 권선징악을 본 방송으로 꼭 확인해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 ‘경이로운 소문’ 최종회는 오늘(24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한다.

/seunghun@osen.co.kr

[사진] OCN ‘경이로운 소문’

이승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