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7.82°

2021.04.17(SAT)

백신 2억회분 추가 구매…여름까지 3억명 접종분 확보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1/01/26 15:46 수정 2021/01/26 15:48

화이자·모더나 백신 1억회분씩 추가…주정부 배포물량도 늘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은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억 도스(1회 접종분)를 추가로 구매해 올여름까지 모두 6억 도스를 확보하기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식품의약국(FDA)이 허가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각각 1억 도스씩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이 경우 여름까지 활용 가능한 미국의 총 백신 확보량은 현재 4억 도스에서 6억 도스로 늘어난다.

1명당 2회 접종 기준을 생각하면 3억 명이 맞을 수 있는 분량이다. 3억3천 명의 미국 인구 중 곧바로 백신 접종이 가능한 인구는 2억6천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미 정부는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지방정부에 배포하는 백신 분량을 현재 주당 860만 도스에서 앞으로 3주간 주당 1천만 도스로 늘린다고 밝혔다.

또 얼마나 많은 백신이 공급될 수 있는지를 3주 전에 미리 주 정부에 고지할 방침이다. 지금은 1주 전에 고지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는 늦여름이나 초가을까지 3억 명의 미국인이 접종하기에 충분한 백신"이라며 백신 공급 확대 작업을 '전시와 같은 노력'이라고 표현했다.

또 이 방안은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예상보다 더 빨리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도 "우리는 가야 할 길이 멀다"고 말했다.

그는 "잔인한 진실은 다수 미국인이 접종받는데 수개월 걸린다는 점"이라며 "향후 몇 달간 백신이 아닌 마스크가 코로나19에 대한 최선의 방어책"이라고 마스크 착용을 재차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하루 접종 건수를 100만 회로 늘려 취임 100일간 1억 회 접종을 목표로 제시했었다.

전날 기자회견에서는 머지않아 하루 150만 회 접종에 이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혀 목표치 상향 조정 가능성이 거론되기도 했다.

그러나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목표는 취임 100일 내 1억 회 접종 그대로라면서도 "바이든 대통령이 이 목표를 달성하고 또 이를 넘어서도록 계속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