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7.82°

2021.04.17(SAT)

DJ가 2번 신임한 김정길 전 법무부 장관 별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01:25 수정 2021/02/23 13:22


2002년 김정길 전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김대중 정부 때 2차례 법무부 장관을 역임한 김정길 전 장관이 23일 오전 7시 자택에서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4세.

1937년 전남 신안군에서 태어난 고(故) 김정길 전 장관은 조선대부속고,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서울대 사법대학원 법학석사, 한양대 대학원 법학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1963년 제2회 사법고등고시에 합격한 뒤 1969년 검사로 임관한 뒤 25년간 검사로 근무했다. 1994년 광주고검장까지 지냈다.

그는 1995년부터 변호사 생활을 하다 김태정 전 법무부 장관이 부인의 옷로비 사건으로 취임 16일 만에 낙마하자 1999년 6월 제49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돼 2001년 5월까지 일했다.

김 전 법무부 장관은 박순용 검찰총장 후임으로 검찰 내 최대 실세로 꼽힌 신승남 당시 대검 차장의 총장 임명에 반대했다가 DJ에 의해 교체된 것으로 유명하다. 신 총장이 결국 친동생이 이용호 게이트로 구속되면서 6개월여 만에 스스로 물러났기 때문이다.

이후 잠시 한양대 객원교수를 맡았다가 2002년 7월 김홍업·김홍걸 및 최규선 게이트로 김대중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폭락하자 다시 법무부 장관(제53대)에 발탁했다. 하지만 같은 해 10월 말 서울중앙지검에서 피의자 폭행치사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명재 당시 검찰총장과 함께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최근까지는 한국외대 석좌교수를 지냈다.

김 전 장관을 기억하는 한 후배는 "평소 자상하고 따뜻한 성품으로 후배들에게 맏형으로 통했던 덕장"이라고 회고했다.

법무부 장관 시절 김 전 장관은 교정시설(교도소·구치소 등)을 자주 방문하며 교정행정 발전에 가장 많이 기여한 법무부 장관 중 한 명으로도 기억된다. 황철규(사법연수원 19기) 국제검사협회 회장(고검장)의 장인이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9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6일 오전 6시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