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71.71°

2021.02.25(THU)

"전진 In My Heart"x김형준's 콜라보 댄스→전략치곤 찐 '우정과 사랑' 사이 (ft.류이서♥) [어저께TV]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2/23 13:54

[OSEN=김수형 기자] '비디오스타'에서 김형준과 전진이 화려한 댄스 콜라보를 선보인 가운데, 우정과 사랑에 대한 솔직한 입담을 펼쳤다.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 허친소 특집에서 가수 전진과 김형준, 배우 김승현과 개그맨 허경환이 출연했다. 

이날 허친소 특집에서 가수 전진과 김형준, 배우 김승현과 개그맨 허경환이 출연한 가운데 진실게임부터 시작했다. 전진에겐 '아내가 잘 나가서 불안하다'는 질문에 "기분이 좋다, NO"라면서 "사랑 받고 있는데 더 좋다"고 했고, 진실이 나왔다.  

본격적으로 토크를 시작했다. 먼저 김형준은 2009년 2NE1 데뷔 때부터 산다라박의 팬이라고 고백, 공백기 시절 팬심으로 DM를 보내기도 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하지만 해당 SNS를 하지 않던 산다라박은 금시초문이라고 했고, 김형준은 "답장도 안 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현재 이상형은 블랙핑크 제니라 덧붙였다.

또한 김형준은 "주위에서 많이 물어보는 걸 당당히 말해보려한다"면서 "방송 일도 열심히 하지만 택배 아르바이트 아직도 하고 있다, 모델을 하니까 더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송에 이슈되려고 잠깐 보여주기란 얘기가 많아, 나의 본업이었기에 일주일에 한 번씩 아직도 하고 있다"며 복귀 성공 후에도 변함없이 성실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김형준은 "전국에 계신 택비 기사님 대표로 할 말이 있다"고 운을 떼면서 "육체적인 노동도 힘들지만 어느 날 한 고객으로부터 음식물 쓰레기를 버려달라고 들어,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더라"면서 배려심 없는 행동에 크게 상처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김형준은 "가끔 어떤 아파트는 화물 엘리베이터 이용하라고 하더라"며 무분별한 갑질을 언급하며 
"나는 화물이 아닌데, 택비기사를 향한 시선이 바뀌었으면 좋겠다"며 기본적인 매너와 예절이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허경환은 11년째 닭가슴살 식품 유통업체 '허닭' CEO로 활동 중인것을 언급하면서 지난해는 350을 달성했다고 했다. 올해 목표는 600억이라고. 김형준은 허경환에게 닭 가슴살을 보내주기로 해놓고 안 보내줬다고 했고, 이와 달리 전진에겐 꾸준히 닭가슴살을 보내줬다고 밝혀져 상처를 받았다. 

전진은 김형준을 위한 한상차림을 선물했다. 전진은 "혼자 대강 차려먹는 모습이 마음 아팠다"며 직접 비타민까지 준비한 한 상차림을 선물, 김형준은 "진이를 안지 23년 되는 인연, 동생 진심이 전해져 감동이다"면서 "늘 먼저 챙겨줬던 전진, 활동안 할 때도 유일하게 연락했던 친구"라고 고마워했다. 

김형준은 전진과 친해진 때를 떠올렸다. 김형준은 "강타랑 이지훈이 옆 자리에서 술 마시고 있어, 합석 이후  강타가 라디오에 나가서 친한 연예인으로 내 이름을 대더라"면서 "전략적으로 술 좋아하는 SM 친구들과 친해져야겠다 생각했다"며 신화와 태사자가 친해진 계기를 전했다.

전진은 "인기를 이용한지 몰랐다"면서도 "이제 나이도 들었으니 이해한다"며 쿨하게 받아들여 웃음을 안겼다. 이어 두 사람은 레전드 듀엣 무대를 완성하며 완벽한 칼군무를 선보여 기립박수를 받았다. 아이돌 조상다운 엔딩 포즈였다. 

무엇보다 전진은 주변에 결혼장려 홍보대사로 활약한다면서 "평생을 외롭고 허전하게 살아, 결혼 후 외로움과 허전함이 사라졌다"면서 "좋은 사람과 함께 있기 때문"이라며 아내 류이서를 향한 사랑을 전했다.  결혼 후 가장 좋은 점에 대해서 "특별한 걸 하지 않아도 사랑하는 사람이 무언가 하는걸 보고만 있어도 행복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전진은 "엄마 같고 친구같고 친 동생 같은 아내, 나만을 위해 변화를 하는 사람 같다"면서 끝을 모르는 아내 자랑을 보였다. 급기야 "저는 아내를 위해 내 목숨까지 걸 수 있다"며  사랑꾼 면모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ssu0818@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