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71.02°

2021.02.25(THU)

"김치 아닌 파오차이? A씨 방송하차!"..국민청원 등장→비난 집중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2/23 17:45 수정 2021/02/23 18:19

[OSEN=박소영 기자] 방송인 A가 라이브 방송 중 김치를 파오차이라 했다고 알려져 청와대 국민청원에 항의글까지 올라왔다. 

지난 15일 한 누리꾼은 “김치를 파오차이라 칭한 ***씨 방송하차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그는 “라이브 방송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라 알려줘 시청자들이 정정요구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지적이 계속되자 라이브방송은 삭제했지만 증인 증거가 다수입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국민청원 글이 올라오자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관련 글이 게재됐다. 이 누리꾼은 “A는 2월 3일 본인의 다이어트차 판매 라이브방송에서 중국 시모와 홍어삼합 먹방 중 김치를 파오차이라 불렀습니다. 중국 시모는 한국에 여러 차례 장기간 입국체류하여 김치를 모를리 없건만 굳이 김치를 '파오차이'라 알려줍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남편과 시모가 중국인이니 중국네티즌들때문에 김치라 하지 못했다고 우리가 이해해야 하나요? 실수라 생각하실 수 있으나 실시간 정정요구 모두 삭제하고 사과없이 방송도 결국 삭제했습니다. 항의하는 사람은 악플러라 했고 경쟁업체라 하기도 했으며 그중 몇몇은 고소 협박 디엠을 받았습니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18일 마마가 한복 입은 사진을 올렸고 한복은 한국 것이라 언급해달라는 댓글이 올라오니 사진을 삭제합니다. 이런 일련의 행동들을 어떻게 봐야 하나요. 중국 가족까지 방송에 나와 한국에서 돈은 벌려하면서 기본적인 매너인 한국어도 4년차 쓰지 않고, 내 나라에서 매주 중국어 방송을 자막으로 봐야 합니다”라고 쓴소리를 퍼부었다. 

글쓴이는 해당 연예인의 이름을 한글 초성으로 적으며 강하게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다른 이들도 "중국인이랑 결혼한 모 연예인은 남편한테 한글 한국어 가르치며 한국 방송에서 한국 말하던데", "중국 가서 살아라 김치도 한복도 떳떳하게 한국 거라 말도 못하네"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와 달리 송가인은 최근 자신의 SNS에 "김치도 한복도 우리나라 대한민국 거예요. 제발"이라며 '김치사랑', '한복사랑' 이라는 해시태그를 게시해 박수를 받은 바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국민청원 홈페이지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