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4.34°

2021.04.16(FRI)

'불청' 김경란, 새 친구로 등장.."남자친구 無, 일탈 해보고 싶다"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2 07:05 수정 2021/03/02 07:56

[OSEN=지민경 기자] 새 친구 김경란이 '불타는 청춘'을 방문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경기도 파주시로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설 특집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불청 멤버들로 구성된 ‘FC 불나방’ 팀이 우승을 차지했던 바, 우승 혜택으로 예고했던 역대급 럭셔리 숙소와 신상 평상을 발견한 멤버들은 크게 기뻐했다. 이들은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놓으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이어 새 친구에 대한 힌트가 공개됐고, 스펀지 수세미부터 눈 클로즈업 사진, 뉴스 시그널 노래 등의 힌트에 멤버들은 아나운서라고 추측했다. 이에 최성국과 홍기원은 아나운서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두 사람이 새 친구를 마중하러 나섰다.

새 친구의 정체는 예능 '스펀지'의 안방마님 아나운서 김경란이었다. 세 사람은 첫 만남 후 어색함도 잠시 추억을 회상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최성국은 김경란과 소개팅을 할 뻔 했다며 "십 몇 년 전에 소개팅 제의가 들어왔다. 이휘재의 제안이었는데 그 때 흐지부지 끝났다"고 밝혔다.

이에 김경란은 "저는 휘재 오빠한테 들은 게 없다"며 "저도 하나 얘기해도 되냐. 예전 SNS는 싸이월드 시절이었다. 싸이월드에서 갑자기 쪽지가 하나 왔더라. 너무 정직하게 자기는 최성국이라고 밝히며 쪽지를 보냈다. 십 수년이 지나서 이렇게 편하게 프로그램에서 뵐 수 있으니까 사실 반갑다"고 전했다.

김경란은 "제가 아나운서를 오래 했는데 부끄러움도 있고 낯을 가린다. 말도 잘하고 그럴것 같은데 낯을 가리는게 있다. 라디오 부스 안에 혼자 원고 낭독할 때가 제일 행복했다. 어제 잠도 진짜 못 잤다"고 털어놨다. 

숙소에 도착한 새 친구 김경란은 멤버들의 뜨거운 환영 속 등장했다. 특히 김경란과 친분이 있는 신효범이 화려한 댄스로 맞이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점심으로는 우승 상품으로 받은 전기 밥솥과 신효범이 팬들에게 받은 굴비로 풍성한 한 상이 차려졌다.

현재 남자친구가 없다고 밝힌 김경란은 '불청'에서 화투나 이인삼각을 해보고 싶다며 "뭐든 일탈을 해보고 싶다. 40을 훌쩍 넘기고 나니까 틀에서 벗어나는게 쉽지 않더라. 나도 모르게 그런게 습득이 된 것 같다. 이제 자유롭게 살고 싶다"고 고백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