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5.81°

2021.04.11(SUN)

바이든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에 충분한 코로나 백신 제공”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3/02 14:2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5월 말까지 모든 미국 성인에게 충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할 수 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AP통신 등은 보도했다.

애초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오는 7월 말까지 모든 미국인이 접종하고도 남을 충분한 분량의 백신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7월 말까지 코로나19 백신 6억 회분(3억 명분)이 대중에게 공급된다”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바이든 대통령이 앞서 제시한 7월보다 일정이 두 달 앞당겨진 것이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제약업체 ‘머크’사가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에 협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모든 주(州)에서 교육자, 학교·육아 관계자들을 우선으로 백신 접종을 할 것을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언제쯤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을 것 같은가’라는 현지 취재진 질문에 “그에 대해 확실한 답변을 줄 수는 없다”면서도 “내년 이맘때나 그 전이 나의 희망”이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방심할 때가 아니다”라며 “상황은 다시 악화될 수 있다”며 마스크 착용 등을 당부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