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68.67°

2021.04.10(SAT)

'절뚝절뚝' 中 유명한 거지형님…알고보니 방 4칸 사는 부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3/07 12:03 수정 2021/03/07 13:26

중국에서 구걸하던 한 걸인이 알고 보니 집과 예금까지 보유하고 있던 '가짜 거지'였다는 점이 밝혀지며 현지에서 공분을 샀다.

중국 허난성에서 걸인행세를 하는 한 노인이 사실은 가난하지 않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현지인들의 공분을 샀다. [BTV]


7일 중국 현지 언론인 펑파이 신문에 따르면 최근 중국 허난성에서 유명한 70대 걸인이 진짜가 아니었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한 목격자는 "걸인의 옷에 자신의 처참한 신세를 적혀있기에 불쌍하게 생각하고 2위안(약 350원)을 줬다"면서 "그리고 나서 우연히 같은 날 오후에 은행에서 이 걸인을 발견했다"고 적었다.

중국에서 거지 노릇을 하던 남성이 알고보니 가짜 거지였다는 사실이 들통났다. [펑파이 신문]


이어 목격자는 "걸인은 이날 5000위안(86만원)을 저축했고, 나는 1000위안을 저축했다"면서 "걸인이 나보다 돈이 많다"고 한탄했다.

펑파이 신문에 따르면, 이 걸인은 이미 현지에서는 '구걸 명인'으로 통한다.

그의 별명은 '두루마기 형님'이다. 깨알 같은 글씨로 자신의 신세가 얼마나 처량한지를 세세하게 적은 흰색 두루마기를 걸치고 다녀서다. 또 겨드랑이 양쪽에 부목을 대고 절뚝대며 걸으면서 동정을 유발한다.

그는 도로에서 차가 잠시 멈출 때 차 앞으로 가서 헌 행주로 차창 유리를 닦은 뒤 돈을 요구한다고 한다. 노인이 자주 출몰하며 돈을 요구하는 도로가 따로 있을 정도라고 한다.


하얀색 옷에 신세 한탄이 적힌 글을 쓴 걸인. 그는 은행 계좌에 돈을 차곡차곡 모아 20만 위안(3400만원)을 갖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BTV]


현지 사람들은 그간 이 걸인을 안쓰럽게 생각해 도움을 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에 따르면 그는 다리에 약간의 장애가 있는 것 이외에는 몸에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펑파이 신문에 따르면 이 걸인은 아내와 자녀가 있으며 방 네 개짜리 집도 있는 데다 은행 예금까지 20만 위안(3400만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걸인의 아들은 차와 집을 갖고 있으며 딸도 허난 성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경찰로부터 훈방을 받은 후 이 걸인은 다시는 거지 행세를 하며 구걸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허난성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