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clear sky
55.72°

2021.04.10(SAT)

"집값→백신" 권민아, 지민 언급→정치적 발언까지 갑론을박ing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1/03/08 19:09

[OSEN=지민경 기자] 그룹 AOA 전 멤버 권민아가 과거 성폭행 피해사실을 고백한데 이어 정부 비판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권민아는 지난 7일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지민의 괴롭힘부터 과거 성폭행 피해, 정부 비판까지 심경을 털어놓았다.

그는 "대통령이 집값을 너무 올려놓았다" "코로나19 백신은 불안해서 맞지 못한다. 엄마한테도 맞지 말라고 했다" "대통령이 백신을 맞으면 맞을 것"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권민아의 정치적 발언을 두고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권민아는 8일 또 한 번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 

그는 "위험한 발언이지만 국민들의 분노 댓글도 봤다. 할 말이 많지만 어제는 국민으로서 조금 이야기해 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를 위해 일해주는 윗분들이 국민들의 의견에 더 귀 기울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이기도.

또한 권민아는 이날 방송을 통해 중학교 시절 선배들에게 맥주병으로 맞고 남자 선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한 것에 대해서도 설명에 나섰다. 그는 "맥주병으로 때리고 성폭행한 사람은 연예인이 아닌 부산에 사는 일반인이다. 그것에 대해 지금은 괜찮다"고 해명했다.

권민아는 “지금 저한테 가해자는 신지민이다. 내가 계속 언급하고 싶은 것은 날 10년 넘게 괴롭힌 사람이다. 사람들에게는 수위 조절하느라 어떻게 당한지 말을 못하는데 많은 걸 겪고 살았다. 얼만큼 당하고 얼만큼 크게 당했는 지가 문제가 아니다. 지속된 오랜 기간과 안정과 사과가 없으면 사람이 돌아버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꿈도 포기하게 만든다. 나에게 최고 가해자는 연예게 퇴출로 되어 있는 그 여자 한 명이다. 다른 자잘한 가해자들도 있다. 연예계 퇴출뿐만 아니라 그 사람이 뭐 안 하고 살았으면 좋겠다. 자꾸 언급 그만하라고 하는데 그런 말을 한 사람은 내 입장 되어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권민아는 “마지막으로 그 여자 본 지가 반 년 밖에 안 됐다. 반 년 만에 회복되기 힘들다. 의사가 오죽했으면 몇 년 동안 약을 먹었는데 우울증이 왜 하나도 치료가 안 되었는지 물어볼 정도다. 약이 안 먹혀서 처음부터 치료받으려고 한다”라고 지민에 대한 분노를 쏟아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해 7월 AOA 활동 당시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으며 현재 뷰티 사업을 준비 중이다. 지민은 AOA를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mk3244@osen.co.kr

[사진] 권민아 SNS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유기량 대표

유기량 대표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