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overcast clouds
55.2°

2021.04.22(THU)

세금 더 냈는데…선관위 “신고액과 달라” 투표소마다 공고문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1/04/07 09:12 수정 2021/04/07 14:24

오세훈 부인 세금 30만원 더 납부
야당 “세금 안 냈다 오해할 소지 줘”
투표 당일까지 ‘공정성’ 놓고 논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중곡2동 투표소에 붙인 공고문. [연합뉴스]


재·보선 당일인 7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배우자의 신고 납세액이 실제 납부액과 맞지 않는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고문이 서울지역 모든 투표소에 부착되자 국민의힘이 강하게 반발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더불어민주당과 선관위가 마치 2인3각 경기를 하듯 한 몸이 돼 뛰고 있다”고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 후보 배우자가 30만2000원의 세금을 더 낸 것을 밝히지 않았다고 민주당은 등록 무효를 주장하고, 선관위는 모든 투표장 앞에 이에 대한 공고를 붙였다”며 “3월 31일 제출된 재산신고 사항에 대해 선거를 하루 앞둔 어제야 사실과 다르다는 결정을 내린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날(6일) 선관위 관계자는 “최근 5년간 오 후보 배우자의 실제 납세액은 1억1997만9000원이나 선관위에 신고한 액수는 1억1967만7000원”이라며 “납부 실적 자료가 일부 누락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오 후보 배우자가 실제로 납부한 세금이 선관위 신고 납세액보다 30만2000원 많은 셈이다.

오 후보 선대위는 입장문을 통해 “오 후보는 ‘후보자 정보공개 자료’에 신고된 금액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납부했고, 선관위 신고 과정에서 이를 확인했다. 결과적으로 오 후보와 배우자는 체납하거나 미납한 세금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선관위는 ‘세금 누락’이라는 악의적 표현을 공고문에 사용하고 투표소에 게첩함으로써 유권자에게 혼란을 주었다”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도 선관위 공고문에 대해 “유권자들은 자칫 오 후보가 세금을 누락했다고 생각할 수 있는 오해의 소지가 다분하다”면서 “결국 선관위가 앞장서서 오 후보 망신주기에 나선 것이며, 사실상의 오 후보 낙선운동을 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선관위가 막대한 국민 혈세를 들여 모든 직원의 소송 대비 보험을 들어둔 이유가 점점 또렷해진다”며 “우리나라 공권력의 수준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위에 수렴해 가는 듯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박성중·배준영·유경준·전주혜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조해주 상임위원에게 “공명정대하게 선거를 관리해야 하는 선관위가 직접 선거에 개입한 심각한 선거 부정”이라고 항의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