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11.21(WED)

Follow Us

유엔 조사위 '올초 시리아정부 화학공격 사례 추가 확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12 11:35

"올 초 동구타·이들립서 세차례"…누적 보고 33건으로 늘어
"반군 1만명 잡겠다고 300만명 위태롭게 해선 안돼" 이들립 공격 자제 촉구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유엔 조사단이 시리아에서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정부군의 화학공격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시리아조사위원회는 12일(제네바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공격 보고를 3건 더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화학공격이 벌어진 장소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와 북서부 이들립이며, 시기는 올해 1∼2월이다.

이들 공격으로 동구타와 이들립에서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고 조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이날 조사위원회의 발표로 시리아에서 보고된 화학공격은 33건으로 늘었다.

화학공격은 미국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에 공개적으로 경고한 '레드라인'(금지선)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부는 아사드 정권이 이들립에서 화학공격을 벌인다면 응징할 것이라고 여러 차례 경고했다.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아사드 정권의 화학공격 가능성과 관련,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무력 응징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러시아는 '급진' 반군 조직이 서방의 개입을 유도하려 화학공격 자작극을 꾸미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조사위원회는 또 반군의 마지막 거점 이들립에서 군사작전을 준비하는 러시아·시리아를 향해 자제심과 상식을 촉구했다.

조사위원회는 이들립에서 전면적인 군사작전이 전개되면 그곳에 사는 300만명에 인권 침해 재앙과 인도주의 위기가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사위원 해니 메갈리는 "이들립이 다음 학살장, 마지막 학살 전투가 돼서는 안 된다"며 "이제는 상식이 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메갈리 위원은 대테러전을 한다는 이유로 민간인을 희생시켜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이는 이들립의 '급진' 조직 소탕을 명분으로 군사작전을 강행하려는 러시아·시리아군의 주장을 비판하는 것이다.

이들립에는 옛 알카에다 시리아지부에 뿌리를 둔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 등 급진 조직이 다수 활동한다.

파울로 핀헤이로 위원장도 "(러시아·시리아군이) 무장조직원, 테러범 1만명과 싸운다고 말하는데, 300만명이 그 싸움의 대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핀헤이로 위원장은 "어떤 다른 재난도 이들립에서 일어날지 모를 상황에 비교하면 사소한 편"이라고 지적했다.

tr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하채림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