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11.12(MON)

Follow Us

‘실종 100일’ 판빙빙, 누군가 집앞 깨끗이 치워…관계자 “조만간 밝히겠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2 13:53


[일간스포츠]


12일로 실종된지 100일 된 배우 판빙빙(范??)이 중국 연구기관이 발간하는 보고서에서 “사회적으로 긍정적 영향력이 0%”인 것으로 기록됐다고 영국 BBC방송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그의 집 앞도 누군가 치운듯 깨끗이 정리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BBC에 따르면 이달 초 북경사범대학교 뉴미디어전파연구센터 등이 발간한 ‘중국연예인 사회책임연구보고서(2017~2018)’에서 판빙빙의 사회적 책임 평가를 측정한 지수가 0%로 기록돼 종합 순위 최하위로 나타났다. 중국 사회에 대한 비판적 의견을 자주 개진한 배우 청룽(成龍)도 0% 지수를 받아 공동 꼴찌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전세계에서 활동하는 중국 연예인 100명을 대상으로 ‘직업 분야’, ‘자선활동 분야’,‘개인의 청렴성’ 등을 평가한다. 보고서는 ‘조사와 웹 추적’으로 평가가 이뤄졌다고 발표했지만 중국인들은 대체로 판빙빙이 0%를 기록한 것은 이상하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한 웨이보 이용자는 “판빙빙은 그동안 다양한 복지활동을 해 왔다. 톈진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당시에도 100만 위안(약 1억 6000만원)을 기부했다. 그녀의 선행이 한 번에 지워질 수 있는건가?”라고 적었다.

[일간스포츠]


인민일보에 따르면 최근 판빙빙의 집앞이 깨끗이 정리되는 등 그녀와 관련된 흔적이 사라졌다. 판빙빙의 럭셔리 카 여러대도 사라졌다. 이런 정황은 판빙빙의 망명설·감금설 등에 힘을 싣는 상황이다.

판빙빙은 지난 7월 1일 상해병원에서 진행된 심장병 어린이 돕기 자선행사에 참석한 뒤로 종적을 감췄다. 판빙빙의 실종과 관련해 추측할 수 있는 부분은 그녀가 실종 전에 탈세 의혹에 연루돼 있다는 점이다. 중화권 최고 톱스타가 흔적도 없이 종적을 감춰 각종 추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최근 판빙빙 측 관계자는 “판빙빙에 대한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 조만간 해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